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내 차 엔진룸에 고양이가? 시동 전 ‘똑똑’추위 피하려 차량에 숨는 길고양이 사고 방지
‘라이프 노킹 캠페인’으로 똑똑한 생명 살리기
'똑똑 캠페인' SNS 홍보물 <자료 제공=(사)동물보호시민단체 KARA>

[환경일보] 김은교 기자 =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대표 임순례)와 15개 대학 16개 길고양이 동아리들이 공동으로 ‘똑똑 캠페인’을 진행한다.

‘똑똑 캠페인’은 겨울철 추위를 피하기 위해 차량의 엔진룸 등에 숨는 길고양이들이 불의의 사고를 당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시동을 걸기 전 ‘노크’를 하자는 운동이다.

‘라이프 노킹 캠페인’이라고도 불리는 이 캠페인은 겨울철 세계 곳곳의 동물보호단체들도 시행하고 있다.

'똑똑 캠페인' 방향제 디자인 <자료 제공=(사)동물보호시민단체 KARA>

12월11일부터 전국 15개 대학에서 진행되는 ‘똑똑 캠페인’은 대학 교정에 “‘똑똑’ 생명을 살리는 따뜻한 노크 – 차량 시동전 엔진룸을 ‘똑똑’노크해 주세요. 추위를 피하려 들어온 길고양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부착하고, 관련 내용이 인쇄된 차량용 방향제 1400개를 배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또한 카라 홈페이지와 대학 동아리들이 운영중인 페이스북에 웹 포스터를 게시하는 등 SNS를 통한 홍보도 진행된다.

이번 공동캠페인에는 강냥이(강원대), 고고쉼(고려대), 꽁냥꽁냥(건국대), 그린액션(전남대), 냥거주입(한국외대 글로벌캠퍼스), 냥침반(중앙대), 단냥펀치(단국대), 동행길(삼육대), 멍냥부리(홍대), 서고고(서울과기대), 솜집사(동덕여대), 숙묘지교(숙대), 십시일냥(한양대), 아크(전남대), 캣홀릭(가톨릭대), 햇살냥이(한국예술원) 등 16개 대학 동아리가 참여하고 있다.

카라 전진경 상임이사는 이번 캠페인과 관련해 “겨울철 엔진룸의 잔열에 이끌린 길고양이들이 차량에 숨어드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를 모르고 그냥 차량을 운행할 경우 길고양이가 죽거나 차량이 파손될 수 있다”면서 “시동 전 엔진룸을 몇 번 노크하면 이러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어 이와 같은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은교 기자  kek110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