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화장 들뜸의 주범,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 제거 방법은
이미지 컷.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흔히 피부가 건조하면 각질이 쉽게 부각돼 화장이 들뜨기 쉽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지성 피부 또한 과도하게 분비된 피지가 다른 노폐물과 뒤엉켜 굳어지면서 피부 트러블을 유발해 화장이 잘 먹지 않는 경우가 많다. 특히 코와 볼 주변에 생기기 쉬운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는 지성 피부들의 주요 고민거리 중 하나다.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는 늘어진 피부에 피지와 각질 등이 차오른 상태를 뜻한다. 화이트헤드는 노폐물이 쌓이다 못해 봉긋이 올라와 피부결이 울퉁불퉁 보이게 하며, 블랙헤드는 한발 더 나아가 색소가 침착되면서 검은 점이 박힌 듯 보이게 만든다.

자칫 잘못하면 지저분해 보이는 인상을 남길 수 있다. 또한 방치했다가는 여드름 등 피부 질환으로 발전하기 때문에 꾸준히 관리를 하는 것이 좋다.

우선 블랙헤드가 생기는 이유인 피지를 제거해야 한다. 블랙헤드 없애는 법으로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으며 홈쇼핑에서는 피지 흡입기, 삭피기 등 각종 기구를 권유하고 있다. 올리브영과 같은 화장품 전문 매장에서도 블랙헤드 녹이는 제품이나 모공팩 등 모공관리를 할 수 있는 다양한 화장품을 판매한다.

가장 널리 알려진 방법은 오일을 이용하는 것이다. 오일 마사지를 통해 코블랙헤드를 제거하는 법이 각광받고 있는 것.

스팀타월 등으로 모공을 열어준 뒤 오일을 이용해 코 주위를 살살 문지르면 묵혀 있던 피지가 함께 빠져 나온다. 하지만 너무 긴 시간 문지를 경우 빠져 나온 피지와 노폐물들이 다시 흡착될 수 있으므로 적정 시간을 유지하는 것을 좋다.

코팩 또한 많은 여성들에게 사랑받는 모공 블랙헤드 관리법이다. 오일과 마찬가지로 모공을 열어준 뒤 코에 남은 수분을 이용해 팩을 밀착시킨다.

이후 팩이 굳고 나면 바깥쪽부터 살살 떼어내면 팩에 피지와 잔여물들이 함께 붙어 나오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효과가 뛰어나지만 피부에 자극이 많이 갈 수 있으므로 너무 자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압출기를 사용하는 법도 있다. 피지가 차 있는 모공 부위를 압박해 속에 숨어있는 피지를 추출해 내는 방법이다. 이 방법 또한 피부에 강한 자극이 가해지며, 압출기를 위생적으로 관리하지 않을 경우 감염 등의 우려가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화장품 전문 브랜드 TS가 큰 자극 없이 지속적으로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를 관리할 수 있는 제품을 내놓아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TS 여드름 & 클렌징 2-SET’는 세안만으로 씻어내기 어려운 노폐물 및 각질을 깨끗하게 씻어내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 제거에 제격이다.

‘TS 여드름 & 클렌징 2-SET’는 TS 아크네 클렌징 폼과 TS 훼이스 타올로 구성돼 있다. ‘TS 아크네 클렌징 폼’은 여드름 피부의 의약외품 클렌징 폼으로 분류될 정도로 지성피부나 여드름 피부에게 탁월한 효과를 나타내 인기다. 풍부한 거품이 민감한 피부를 부드럽게 클렌징 해주며, 살리실산이 함유돼 피부 각질 및 피지를 케어해 매끈한 피부로 가꿔준다.

‘TS 훼이스 타올’은 클렌저로 세안이 어려운 피부 사이 노폐물까지 씻어낼 수 있도록 돕는다. 비스코스 레이온으로 만들어져 부드러우면서도 확실한 딥 클렌징을 할 수 있으며, 윤기 있고 맑은 피부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TS 아크네 클렌징 폼으로 거품을 만들어 올린 뒤 TS 훼이스 타올로 손목에 힘을 빼고 피부를 살살 어루만진다는 감각으로 문질러줘야 한다. 과도하게 힘주어 문질러 사용하면 피부에 무리가 갈 수 있으니 각별히 주위를 기울여야 한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