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해맞이‧해넘이 명소,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 예고문화재청, 해맞이 ‘동해 추암’, 해넘이 ‘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 선정
'동해 추암'의 해돋이 모습 <사진제공=문화재청>

[환경일보] 김민혜 기자 =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강원도 동해시 추암동에 있는 「동해 추암(東海 湫岩)」과 전라북도 군산시 옥도면에 있는 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群山 仙遊島 望主峰 一圓)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했다.

‘동해 추암’은 고생대 초기(캄브리아기)의 석회암들이 오랜 세월을 거쳐 해안침식작용을 받아 형성된 암봉(巖縫, 바위의 갈라진 틈)과 우뚝 솟아오른 ‘촛대바위’를 중심으로 여러 돌기둥(石柱)이 일렬로 놓여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이루고 있다. 동해 위로 솟아오른 해의 움직임에 따라 보이는 촛대바위, 가늠쇠바위, 형제바위의 자태는 빼어난 경관을 자랑한다.

동해 추암은 역사적 가치를 이어오고 있는 곳으로, 고려 말 삼척심씨의 시조인 심동로가 삼척으로 낙향하자 공민왕으로부터 하사받은 정자인 ‘북평해암정(北坪海岩亭,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63호)’이 있고, 조선 세조 시대의 정치가인 한명회가 강원도 제찰사로 있으면서 바다 위에 솟아있는 바위들의 모습에 감탄하여 능파대(凌波臺, 미인의 걸음걸이라는 뜻)라 명명한 곳이기도 하다.

또한, 조선 중기 풍속화가인 김홍도가 정조의 명을 받아 관동의 아름다운 풍경을 ‘금강사군첩(金剛四郡帖)’이라는 60폭의 그림으로 그렸는데, 그 중 ‘능파대’라는 제목의 그림 속에 동해 추암의 모습이 생생하게 남아 있어 옛 선인과 예술가들이 사랑해온 동해의 명소로서 명승의 가치가 충분하다.

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은 군산 앞바다의 총 63개의 크고 작은 섬(유인도 16개, 무인도 47개)을 이르는 ‘고군산군도’ 중에서도 가장 아름다워 신선이 놀았다고 전해지는 선유도(舊 군산도)에 자리한다.

망주봉은 옛날 억울하게 유배된 한 충신이 북쪽을 바라보며 임금을 그리워했다는 유래로 유명하며 하늘과 바다가 모두 붉은 색조로 변하는 ‘선유낙조’를 볼 수 있는 탁월한 장소이기도 하다. 망주봉에서 바라본 선유낙조는 서해의 낙조기관(落照奇觀) 중 으뜸이며, 360도 사방의 조망지점을 갖고 있어 여타의 명소와는 차별화되는 독보적인 가치가 있다.

2001년 문화재청이 펴낸 ‘명승 자원 조사보고서(전라북도편)’에 따르면 망주봉에서 선유도 8경 중 6경을 모두 감상할 수 있으며, 망주봉과 마주하는 솔섬에서는 비가 내리면 망주봉 정상에서 암벽을 타고 흐르는 폭포의 절경을 바라볼 수 있어 문화재적 보존가치가 높은 곳이다.

송나라 사신으로 고려에 왔던 서긍이 편찬한 ‘선화봉사 고려도경’에 따르면 망주봉에는 바다신에게 제사를 지내던 오룡묘(군산시 향토문화유산 제19호)가 있고, 군산 선유도 고려유적(전라북도 기념물 제135호)으로 지정된 곳엔 송나라 사신을 영접하던 숭산행궁(객관)을 비롯해 군산정(정자), 자복사(사찰)의 터가 남아 있어 역사적 보존가치 또한 높다.

문화재청은 해맞이와 해넘이(일출‧낙조) 장소로 유명하고, 역사적‧예술적‧학술적 가치가 높은 명소인 ‘동해 추암’과 ‘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을 명승으로 지정해 발굴‧보존하여 국민의 자연문화유산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김민혜 기자  clare@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 R&D 미래이슈 및 기술전망 연구’ 심포지엄 개최
‘깨끗한 학교 실내공기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
[포토] 제5회 과총 과학기술혁신정책포럼Ⅰ 개최
[포토] 한국갈등학회 동계학술대회
[포토] ‘한국의 가스산업 발전전략’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