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프로듀스101’ 김소희, 유기견과 화보 촬영유기견 입양 장려 ‘십이견지’ 프로젝트 참여
프로듀스 101 출신 가수 김소희가 유기견 입양 장려 프로젝트 '십이견지'에 참여했다. <사진제공=동물권 단체 케어>

[환경일보] 김은교 기자 = 동물권 단체 케어는 지난 13일 ‘프로듀스 101’ 김소희가 유기견들의 입양 장려를 위해 화보 촬영에 나섰다고 전했다.

이번 촬영에서 김소희와 함께한 ‘알피’는 2017년 11월 동물권 단체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점 앞에서 발견된 유기견으로, 11월15일 센터 입소 후 지금까지 돌봄을 받고 있다.

이번 촬영은 마일스톤(대표:최윤웅)의 ‘십이견지’ 일환으로 진행됐다. ‘십이견지’는 매월 한 마리의 유기견과 스타가 함께 촬영하는 유기견 돕기 프로젝트이며, 김소희는 그룹 빅스의 멤버 라비에 이어 함께하는 두 번째 스타다.

김소희의 참여로 만들어진 상품은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대중들에게 선보여질 계획이다. 또한 이를 통해 모인 후원금은 동물권 단체 케어에 기부되며, 기부금은 유기견 보호 및 치료를 위한 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김소희는 “평소에 강아지를 너무너무 좋아해서 유기견 알피와 함께 촬영하는 것이 즐거웠다. 이번 기회를 통해 많이 힘들고, 외롭고, 아팠을 유기견들이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은교 기자  kek110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