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금융·경제
KEB하나은행, 소비자 중심 '행복 금융' 실현올해안에 전 지점 '하나 스마트 창구' 전환 등 금융환경 구축
KEB하나은행은 행복금융' 실현을 위한 금융환경을 구축한다. <사진제공=KEB하나은행>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손님 중심의 디지털 금융혁신과 업무관행 개선으로 손님 편의성을 제고하고, 금융 소외계층에 대한 혜택을 확대하는 등 소비자 중심 금융을 적극 실천해 진정한 '행복금융'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안에 전 영업점을 ‘하나 스마트 창구(Paperless)’로 전환해, 은행 업무 전 과정을 디지털화함으로써 손님의 소중한 시간과 정보를 지켜 드리는 그린 뱅크 금융환경을 구축하기로 했다.

아울러 손님의 경험과 지혜를 은행경영에 보다 충실히 반영하고자 ‘손님위원회’를 대폭 확대 운영하는 등 올 해를 소비자 중심 경영의 원년으로 삼을 계획이다.

또한, 통신사 정보 활용과 비금융 평가지표 개발 등 개인신용평가체계를 손님 중심적으로 대폭 개선해 사회초년생과 신용평가 소외계층의 은행 거래 기회를 확대하고, 서민금융 지원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서민금융 전담채널인 ‘희망금융 프라자’도 현재 10개에서 30여개로 확대 설치하고, 20년이상 근속 직원들을 통해 개인의 신용회복과 채무회생을 지원 하는 등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서민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채무이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계차주(실직, 폐업)에 대해서는 최대 3년까지 원금상환을 유예하는 한편, 고용노동부 지정 고용부담기업에 대해서는 연체이자 감면, 상환유예 등 정상화 자금의 조기 지원을 통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책임금융도 실천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KEB하나은행은 영업점 창구 사전예약 방문제도, 유병(有病)손님 및 70세 이상의 고령손님을 위한 찾아가는 서비스 지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연중 내내 휴면예금 찾아주기 운동을 전개해 연간 약 900억원의 잠자고 있는 예•적금의 주인을 찾아주는 등 행복금융 확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손님 중심의 디지털 금융혁신과 업무관행 개선만이 진정한 '행복금융' 실천의 길이다”며 “앞으로도 금융소비자의 권익보호에 최선을 다해 시장과 손님으로부터 가장 신뢰받는 은행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