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청년고용정책참여단 수료식 및 일자리대책 설명회고용노동부, 청년일자리대책 수립 과정에 참여한 청년들에게 대책 설명
청년일자리대책 주요 내용 <자료제공=고용노동부>

[환경일보] 김민혜 기자 = 고용노동부는 3월27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흰물결아트센터에서 지난 ‘3.15 대통령 주재 청년일자리대책 보고대회’에서 발표했던 대책을 청년들에게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설명회에는 대책 수립 과정에서 의견을 제시하고 참여했던 청년들을 중심으로 200여 명이 참석했다.

고용노동부는 대책 수립 과정에서 7개 청년단체 회의, 250여 명의 청년고용정책참여단 및 각종 간담회를 통해 청년들의 의견을 듣고, 이를 대책에 반영해왔다. 대표적으로 청년내일채움공제의 경우, 취업 후 1개월 내 가입을 결정해야 하고 중간에 이직 시 재가입이 불가능해서 개선이 필요하다는 청년들의 문제제기가 많았다. 따라서 가입기간을 3개월로 연장하고 가입 후 3개월 이내 퇴사 시에는 한 차례 가입기회를 추가로 부여해서 청년들이 충분한 직장탐색 기간을 갖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휴‧폐업, 도산 등 비자발적 중도해지 시에는 이직 시 재가입 기회를 갖도록 개선한다.

대학 울타리를 벗어나면 스터디룸 등을 이용하기 힘들고, 특히 서울에 비해 지방은 청년공간이 부족하다는 의견도 많았다. 취업상담의 경우에도 간단한 내용은 채팅으로 상담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를 반영하여 전국 17개 청년센터를 설치해서 취업상담과 함께 스터디룸, 휴식공간 등 청년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온라인 청년센터를 신설해서 채팅상담을 제공하고, 개인별 맞춤형 청년정책 정보를 제공한다.

청년 장기근속 및 자산형성에 도움을 주기 위한 대책도 발표됐다.

이 날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청년들의 참여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향후 대책의 실행과 모니터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대책이 청년의 눈높이에서 제대로 실행되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점검과 모니터링 과정에도 청년들이 지속적으로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청년고용정책참여단(4기) 수료식을 겸해서 진행됐다. 참여단은 지난 1월 청년 취업준비생‧대학생‧재직자 등 255명으로 구성돼 활동해왔으며, 이 날 성실하게 참여한 190명이 수료했다. 고용노동부는 조만간 기존 참여단 중 희망자를 포함하여 참여단을 새로이 구성하고, 대책 주요과제를 포함하여 청년정책에 대한 모니터링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영주 장관은 향후 전국 권역별로 대학 등 청년들이 많이 모이는 곳을 직접 찾아가 청년일자리대책을 설명할 계획이다. 첫 번째로, 지난 2월 간담회에서 총학생회의 요청이 있었던 건국대학교를 4월5일 찾아가 정책설명회를 개최한다. 또한 그간의 의견수렴 과정에서 청년정책의 홍보방식에 대한 비판도 많았던 만큼, 향후 대책의 주요과제를 청년들에게 알리는 방식에 있어서도 변화를 꾀할 예정이다.

김영주 장관은 “대책을 만드는 것 만큼이나 청년들이 정책을 알고, 참여해서 실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청년들을 직접 찾아가 설명하는 한편, 기존의 홍보 방식을 전면 재검토해서 청년들이 홍보에 직접 참여하도록 하고, SNS 등 청년 친화적인 매체를 통해서 정부 대책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김민혜 기자  clare@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