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호남권
지리산국립공원 고지대 불법행위 집중단속불법행위 등 선제적 대응을 통한 공원자원 보호

[전남=환경일보] 현용일 기자 = 국립공원관리공단 지리산국립공원남부사무소(소장 김승희)는 봄철 본격적인 산행시즌 도래로 탐방객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2018년 4월부터 5월까지 고지대 및 특별보호구역에서 발생하는 각종 불법·무질서행위에 대하여 집중관리에 나선다고 밝혔다.

주요단속대상은 샛길 등 비법정탐방로를 출입하는 행위, 흡연, 임산물 불법채취 등으로 위반자에게는 자연공원법에 의거 과태료가 부과된다. 아울러 최근 자연공원법이 개정됨에 따라 공원 내 음주행위 금지(대피소, 산 정상부 등)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계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번 단속에서는 무인계도시스템 및 무인기(드론)를 활용하여 효율성을 극대화 할 예정이다. 무인계도시스템 도입으로 24시간 위법행위에 대한 실시간 계도 및 조치가 가능하고 드론을 활용하여 접근이 어려운 계곡, 절벽 등 사각지역의 순찰 단속에 집중할 계획이다.

한편 최근 공원사무소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드론 운영 역량강화를 위해 한국방송카메라감독연합회(강사 김창배, 손일송)를 초청하여 무인기 활용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하였다.

현용일 기자  abraksass001@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용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