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스마트팜’ 노지로 확대5개 시‧군, 배추‧무‧양파‧고추 등 품목에 ICT장비 지원
농림축산식품부는 스마트팜 확산을 위해 ‘노지채소작물 스마트팜 모델개발 사업’ 대상 5개 시·군(총50ha)을 선정했다.

[환경일보] 김민혜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스마트팜 확산을 위해 ‘노지채소작물 스마트팜 모델개발 사업’ 대상 5개 시·군(총50ha)을 선정했다.

시설원예, 축산 중심의 스마트팜을 노지까지 확대해, 센서·관수관비 장비 등 노지채소 재배와 관련된 ICT 장비를 보급하는 사업으로 노동력 절감, 생산성 향상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3월2일 사업신청 기한까지 총 4개도 9개 지자체에서 90개 농가가 신청했다. 특히, 노지채소작물 5대 주요 품목(마늘, 양파, 무, 배추, 고추) 외에도 방풍나물, 당근 등 다양한 작물에서도 관심을 보여 노지채소 스마트팜에 대한 현장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농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하 농정원)은 학계, 연구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평가위원회를 구성하여, 사업자 선정에 만전을 기했다.

노지작물 재배의 특성상 현장심사, 발표평가를 병행하였으며, 사업성, 실현가능성, 대상지 적정성, 운영 관리계획 등을 평가하고, 단지 집적화, 판로확보 여부, 경영정보 제공 등의 가점 항목을 배정하여, 운영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최적지를 보급대상지로 선정했다.

농식품부는 노지채소 스마트팜이 현장에서 실용적으로 적용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촌진흥청, KREI,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협 등과 협업하여 환경정보, 생육데이터를 수집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활용한 관측모형을 개발에 활용하는 등, 단순 생산 중심의 노지채소 재배가 ICT와 융합하여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 농업이 ICT기술의 발달과 함께 발전하면서 스마트팜이 농업의 트렌드로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하면서 “특히, 노지는 자연환경의 영향으로 시설재배에 비해 품질의 균일화가 어렵지만, 스마트팜을 통해 개선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며, “앞으로 농업분야에 다양한 ICT 기술이 개발·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민혜 기자  clare@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