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호남권
벚꽃 미안해! 5월 장미여왕이 나가신다!곡성, 세계장미축제의 대공습, 로즈컬러런, 미식축구 연고전 등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찾아와

[전남=환경일보] 현용일 기자 = 곡성군은 벚꽃과 철쭉이 물러간 5월에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장미여왕을 보러온 손님들을 맞을 준비에 한창이다. 봄장미의 향긋한 꽃내음과 함께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하여 마지막 상춘객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지난해 전라남도 최우수 축제에 선정된 곡성세계장미축제는 올해 여덟 번째를 맞이했다. ‘제8회 곡성세계장미축제’는 5월 18일(금)부터 27일(일)까지 열흘 동안 1004개 품종의 서유럽의 색색이 화려하고 도발적인 장미꽃의 자태와 매혹의 장미향을 뽐내는 1만 2천여 평의 장미공원에서 개최된다. 올해에는 ‘향기, 사랑, 꿈’의 주제로 ‘두개의 사랑, 수억만 송이 세계명품 장미향 속으로’ 슬로건을 내걸고 낭만적인 장미꽃과 다채로운 프로그램 선보여 흥겹고 즐거운 축제로 만들어 낸다는 계획이다.

오는 5월 19(토) 오후 5시, 1004종의 서유럽 장미가 펼쳐진 장미공원에서 중세 유럽 의상을 입고, 가면을 쓴 지역 고등학생들이 라퍼커션 퍼레이드와 플래시몹 세레모니로 축제의 화려한 막을 올린다.

올해에는 곡성이 최초로 유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찾아와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광주․전남권 최초로 공식 미식축구 경기를 유치하여 축제기간 중 ‘로즈볼 미식축구’ 경기를 운영하여, 개막 첫날 우리나라 미식축구 사회인리그(KAFA) 경기를 진행하고, 5월 26일(토) 낮 12시부터는 세기의 라이벌전 ‘연고전’의 스포츠 대항 미식축구 경기를 펼쳐 ‘로즈볼 미식축구’의 메인행사를 장식한다.

또한, 이미 서울, 부산 등 대도시에서 개최하여 젊은 층의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컬러런 색축제가 호남권 최초로 곡성에서 진행된다. 26일(토) 오후 3시부터 시작하는 ‘로즈 컬러런’ 색축제는 곡성읍내와 축제장 곳곳에서 빨간, 노란, 파란색 파우더가 공중에서 흩날리며 장미와 한데 어우러져 장관을 펼쳐낸다.

전국에서 4천여 명이 참여하여 신나는 DJ박스 음악과 함께하며, 레이스가 끝나는 축제장에서는 유명 보컬그룹 ‘장미여관’의 스탠딩 무대와 초청작 대형 뮤지컬 ’캣 조르바‘가 흥겨운 분위기를 이어간다. 사전 참가 신청을 하면 이번 ‘로즈 컬러런’ 행사에 참가할 수 있는데 벌써부터 대학생 등 젊은 층의 참가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생동감 넘치는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연인, 친구, 가족과 함께 장미꽃의 자태와 꽃향기를 온전히 느끼며 인생샷을 건지고 싶은 관광객들의 공간도 충분히 마련되었다.

연인과 함께라면 유리온실이 있는 로즈카페 ‘공무도화가’를 방문하여 장미공원 전경을 파노라마처럼 한눈에 바라보며 허브, 종려죽 등 관엽식물로 예쁘게 꾸며낸 웨딩아치와 포토월에서 사진을 찍고, 친구, 가족과 함께라면 잔디광장으로 나와 피크닉존과 웨딩아치에서 봄소풍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다.

귀여운 인디언 텐트와 빈티지한 꽃병 소품을 활용하여 지난해 SNS상에서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곡성장미축제 웨딩포토존에 이어서 올해에도 5월중 가장 핫한 장소로 만들어낸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축제기간 중 주말과 휴일 3시부터는 개막식에 첫 모습을 드러낸 중세유럽 가면 퍼레이드를 계속하여 관광객들과 흥겨운 자리를 마련한다. 화려한 가면과 중세 유럽풍 의상 체험은 무료로 진행되어 누구든지 참여가 가능하다.

이탈리아, 아르헨티나에서 활동하는 외국인의 수준 높은 길거리 광장 공연이 주말과 휴일 2회씩 만나볼 수 있으며, 매일 저녁에는 장미무대에서 ‘로즈가든 음악회’가 열려 관광객들과 호흡을 함께한다.

이외에도 아날로그 흑백사진관, 물총놀이 수타(水打)크래프트, 열기구 벌룬 체험, 장미향 만들기 체험, 뚝방마켓 등 다채로운 행사와 체험이 마련되어 있다.

27일(일) 저녁 5시부터 굿바이 공연이 진행되어 ‘모모랜드’, ‘저스트절크’, ‘신현희와 김루트’ 등 대형 가수들의 특별무대와 함께 축제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곡성세계장미축제는 곡성의 대표 축제로써 지난해 축제기간에 27만 1,618명이 방문하는 등 대박을 터트렸다. 관람객이 오랜 시간 머무르는 높은 점유율과 높은 만족도 평가, 5월 장미축제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젊은 연인들이 가장 가보고 싶은 축제로도 인기가 높다. 인파가 덜 붐비는 이른 아침과 저녁시간에 방문하는 것도 제8회 곡성세계장미축제를 즐기는 꿀팁이다.

곡성군, 곡성세계장미축제 포스터.

현용일 기자  abraksass001@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용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