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괭이눈’ 우리나라에도 산다일본 고유종으로 알려졌지만 전남 영광군에서 존재 확인

[환경일보] 일본 고유종 식물로 알려진 ‘괭이눈(Chrysosplenium grayanum)’이 우리나라에 사는 것으로 확인됐다.

장미목 범의귀과에 속하는 식물 ‘괭이눈’은 그간 일본 고유종으로 국제 학계에 알려졌으며, 우리나라의 서식은 100여년 전 문헌상의 기록만 있을 뿐이어서 서식 여부가 불확실했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전라남도 영광군청과 함께 올해 4월 초 영광군 일대를 조사한 결과, 그간 문헌으로만 전해지던 ‘괭이눈’의 국내 자생지를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괭이눈은 1913년 일본의 생물학자 나카이(Nakai)가 제주도 한라산에 분포한다고 보고한 이래 지난 100여 년 동안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일이 없었다.

‘괭이눈(Chrysosplenium grayanum)’ <사진제공=환경부>

이번에 확인된 괭이눈의 자생지 면적은 100㎡ 내외로, 약 500여 개체가 서식해 안정적인 개체군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괭이눈은 크기가 10㎝ 내외로 식물 전체에 털이 없고, 수술이 4개인 특징을 갖는다. 산지의 물이 흐르는 습한 곳 주변에 주로 분포한다.

괭이눈은 그동안 문헌기록만 존재할 뿐, 실체가 확인된 일이 없어 우리나라의 분포 여부에 관해 논란이 있었다.

1957년 일본의 생물학자 하라(Hara)는 괭이눈의 분포지역을 일본으로 한정하고, 괭이눈을 일본 고유종으로 국제 학술지(Journal of the Faculty of Science, the University of Tokyo)에 보고한 바 있다.

국내에 괭이눈이라 판별된 표본이 일부 존재했으나,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이 표본의 주요 형질을 지난해 4월부터 1년간 조사한 결과 괭이눈속의 다른 식물을 잘못 판별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 포털, 백과사전 등에서 ‘괭이눈’으로 검색하면 나오는 식물은 괭이눈속 선괭이눈을 괭이눈으로 오인해 잘못 기재한 것이다.

선괭이눈은 수술이 8개이고 로제트잎을 생성하는 특징이 있어 수술이 4개인 괭이눈과 뚜렷하게 구분된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에 발견된 괭이눈에 대해 정확한 종 판별을 위해 현장에서 주요 형태적 특징을 확인하고 현미경 미세 관찰 및 DNA바코드 분석을 실시했다.

그 결과 전남 영광에서 발견된 괭이눈은 일본의 괭이눈 DNA와 99.7%의 일치율을 보였다.

이에 따라 괭이눈이 일본에만 분포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에도 존재하는 것을 증명했다. 또한 문헌기록에만 존재하던 괭이눈의 실제 표본과 생태정보, 유전자정보 등을 확보했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일본의 전 지역에 분포하고 있는 괭이눈이 우리나라의 경우 영광군의 한 지역에만 분포하고 있는 점과 관련해 앞으로 괭이눈 개체 및 집단 간 분류학적 차이, 유전자 다양성 및 생물지리학적 특징 등 후속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립생물자원관 서민환 생물자원연구부장은 “과거 기록상에만 존재하던 생물의 발견은 우리나라 생물다양성을 확대시키는 의미 있는 일”이라며 “이번에 발견된 괭이눈 자생지 및 개체군 보전을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연구하는 한편, 괭이눈으로 판정된 개체와 종자를 확보하는 등 국가생물자원으로 존치할 수 있도록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