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미인의 조건 '하얀 얼굴'…화이트닝크림으로 피부 미백 관리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시장조사기관 시노베이트가 한국, 대만 등 아시아 5개국 여성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40%가 미백화장품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동아시아 여성들의 ‘흰 피부’에 대한 선망이 크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예로부터 희고 고운 얼굴을 미인의 필수조건으로 꼽았다. 최근에는 여성뿐만 아니라 남자들도 흰 피부를 갖길 원하는 경우가 늘면서 화이트닝 화장품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하고 있다.

흰 피부를 갖기 위해서는 평소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르는 습관을 갖는 게 중요하다. 예방이 최선이라는 말이 있듯이, 피부가 타지 않도록 관리하는 게 피부 미백관리의 첫 걸음이기 때문이다.

또한 평소에 피부에 수분공급을 충분히 함으로써 피부결을 정돈하고, 기능성 미백크림이나 화이트닝 에센스를 꾸준히 사용함으로써 피부톤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햇빛이 강한 날 오랜 시간 야외활동을 하거나, 바캉스를 다녀온 뒤에는 피부 미백관리에 신경써야 색소침착, 기미, 주근깨 등의 부작용을 예방할 수 있으며, 미리 선크림을 반드시 발라야 피부에 화상을 입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이처럼 평소 피부하얘지는 법을 알아보고 자외선에 얼굴이 타지 않도록 신경써야 화이트닝 관리 효과도 배가 된다.

1960NY 아쿠아 화이트닝 3-STEP은 1950NY 아쿠아 인텐시브 세럼, 1960NY 아쿠아 인텐시브 에멀전, 1960NY 캡슐 CC 크림 세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세럼은 피부에 수분 보호막을 형성해 매끄러운 피부결을 만들어주며, 보습 특허 성분인 아쿠악실이 함유돼 촉촉함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식약처 고시 미백, 주름개선 기능성 성분 함유로 맑고 탄력있는 피부를 가꾸는 데 효과적인 화이트닝 에센스다.

에멀전은 해양성 발효 성분인 베누시안 성분이 들어있어 외부의 건조함으로써 피부를 보호하며, 끈적이지 않고 산뜻하게 흡수된다. CC크림은 균일한 피부 톤 표현에 적합한 제품으로, 식약처 고시 미백, 주름개선 기능성 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미백화장품과 함께 선크림과 모자 등을 적절히 활용하면 얼굴 미백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