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어린이음료 산성도 콜라 수준… 치아 부식 우려말로만 홍삼음료, 기능성 기대하기 어려운 정도의 성분 함유

[환경일보]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판매 중인 어린이음료 14개 제품에 대해 평가한 결과, 당류는 시험대상 제품 간 함량 차이가 컸고, 산성도(pH) 측정 결과 모든 제품이 산성을 띠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류 함량이 높은 음료의 경우 하루 2병을 마시면 섭취 기준량을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필요했다.

색소, 보존료 등 안전성 항목은 모든 제품이 음료 기준에 적합했으나, 1개 제품은 표시 개선이 필요해 해당 업체에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업체는 한국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해 영양성분표시를 자율적으로 개선키로 했다.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조사대상 제품의 당류 함량은 5~24g으로 최대 4.8배 차이를 보였고, 100㎖당 당류 함량은 4.1~13.1g이었다.

당류 함량이 24g인 제품을 1병 마실 경우 아동(6~8세, 여자)의 가공식품을 통한 1일 당류 섭취 기준량(37.5g)의 64%에 이르고 2병 넘게 마시면 기준량을 초과하게 된다.

100㎖당 당류 함량은 코카콜라음료(주)의 ‘미닛메이드 쿠우젤리 포도’가 13.1g, 경산복숭아영농조합법인의 ‘포도에퐁당’이 11.0g으로 콜라(10.8g)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음료의 산성도(pH)를 측정한 결과, 2.8~4.2 범위의 산성으로 나타나 전 제품이 pH 5.5 이하에 해당해 과다 섭취를 피하는 것이 바람직했고, 이 중 ㈜함소아제약의 ‘마시는 오비타’ 제품은 탄산음료인 콜라(pH 2.6)에 근접한 수준이었다.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조사대상 전체 14개 제품 중 10개 제품이 1가지 이상의 영양성분을 강조 또는 확대해서 표시했고, 가장 많은 제품이 첨가를 표시한 칼슘의 함량은 아동(6~8세, 여자) 권장섭취량의 5~20%에 해당했다.

홍삼 어린이음료의 경우 모든 제품에서 홍삼성분이 확인됐으나, 함량은 기능성을 기대할 수 있는 일일섭취량 최소치인 2.4㎎의 21~62% 수준에 불과했다.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보존료, 타르색소, 미생물 시험결과는 기준에 적합했지만, 일부 제품은 영양성분 등의 표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롬의 ‘캐리달콤사과’ 제품은 나트륨 함량을 허용오차에서 벗어나게 표시했고, ‘캐리튼튼 홍삼딸기사과’는 부적합한 용어로 무첨가를 강조 표시해 개선이 필요했다.

한편 일부 성분 차이는 있지만 제품별 가격 차이가 컸다. 100㎖당 가격은 과일맛 음료의 경우 최저 289원에서 최고 1490원이었고, 홍삼음료는 최저 242원, 최고 1250원으로 가격 차이가 컸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용사회 구축 평가제도 재설계' 포럼 개최
SL공사, 고객나눔 따뜻한 음료 행사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