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땅에 떨어진 교권… 교사 성희롱 2배 증가교권침해 유형 ‘폭언 및 욕설’이 61.8% 차지

[환경일보] 최근 4년간 교사에 대한 학생들의 성희롱이 2배 이상 증가했고 폭행과 학부모 교권침해건수 또한 각각 63%, 72%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가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학부모 또는 학생에 의한 폭행, 폭언, 욕설, 성희롱 및 수업방해 등의 교권침해건수는 ▷2013년 5562건 ▷2014년 4009건 ▷2015년 3458건 ▷2016년 2616건 ▷2017년 2566건 등 최근 5년간 총 1만8211건에 달했다.

5년간 통계를 교권침해 유형별로 보면 ▷폭언 및 욕설이 전체(1만 8211건)의 61.8%인 1만 1255건을 차치해 가장 많았다.

이어서 ▷수업방해(3426건, 18.8%) ▷기타(2127건, 11.7%) ▷교사 성희롱(502건, 2.8%)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456건, 2.5%) ▷폭행(445건, 2.4%) 등이 뒤를 이었다.

교권침해는 갈수록 줄고 있지만 교사 성희롱, 폭행 등은 오히려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에 발생한 교사 성희롱 건수(141건)는 2013년(62건) 대비 최근 4년새 2.3배 급증했으며, 폭행건수(116건) 또한 2013년(71건) 대비 6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건수도 지난해 기준 119건으로 2013년(69건) 대비 72.5%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지난해 기준 교권침해행위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은 경기지역(495건)으로 나타났으며 그 다음은 서울(463건), 강원(229건), 대전(166건), 광주(163건), 부산(140건), 경남(134건), 인천(117건), 대구(110건), 충남(108건) 순이었다.

홍 의원은 “교권침해를 유발한 학생·학부모 등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대폭 강화하는 등 교육당국이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서 교권을 철저히 보호‧확립할 수 있는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