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구미시 진드기 빨간벌레 주의알레르기 유발, 수분에 약해

[구미=환경일보] 정성훈 기자 = 구미시 구미보건소(소장 구건회)에서는 최근 진드기 일종인 작은 빨간벌레 다카라다니가 출몰하면서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다카라다니는 양지바른 시멘트 벽이나, 식물 이파리에서 많이 보이는 작은 빨간벌레로 일본에서 유입된 외래종으로 봄철에 갑자기 생겨나서 장마직전에 알을 낳고 갑자기 사라지기에 퇴치되었다고 생각하지만, 다음해에 보면 또다시 나타나는 게 특징이다.

사람을 물지 않고 인체에는 해가 없지만 드물게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으며, 예방으로는 보통 진드기와는 달리 수분에 약해서 물을 뿌리면 죽고 고무호스나 분무기로 뿌리면 된다.

구미보건소 관계자는 “주변을 청결히 하고, 출현 장소에 물을 자주 뿌리거나 잔효성이 있는 살충제를 뿌리면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정성훈 기자  jsh61230@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제9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개최
환경부 산하 지방환경청 국정감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기상청 국정감사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8 개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