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HACCP 허위표시 업체 적발식약처, 고의·상습적인 법령 위반 모니터링 강화

[환경일보]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유통기한이 경과된 제품을 사용하거나 허위로 HACCP(안전관리인증기준)을 제품에 표시해 판매한 축산물가공업체 9곳을 적발해 행정처분 및 고발 조치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적발은 최근 3년간 행정처분 이력이 있는 축산물가공업체 중 유통기한이 경과한 축산물 판매하거나 영업자준수사항을 위반한 19곳을 대상으로 지난 4월25부터 5월14일까지 특별점검을 실시한 결과다.

해썹 허위표시 제품(왼쪽)과 유통기한을 초과한 제품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주요 위반 내용은 ▷자가품질검사 미실시(3곳) ▷HACCP 허위표시(2곳) ▷원료수불서류 미작성(2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1곳) ▷위생 관리 기준 위반(1곳)이다.

주요 위반사례를 살펴보면 먼저, 경기 김포시 소재 한 업체는 ‘매운염지닭(양념육)’ 제품을 제조하면서 유통기한이 경과한 원료인 ‘칙카이트티’(복합조미식품)를 사용하다 적발돼, 해당제품 총 0.68㎏은 현장에서 폐기 조치했다.

경기 하남시 소재 한 업체는 HACCP 인증을 받지 않은 식육가공업체이나 ‘절단육’(양념육) 제품을 제조하면서 HACCP 인증을 받은 제품인 것처럼 허위로 표시하다 적발됐다.

또한 인천 계양구 소재 업체 등 3곳은 축산물가공품(분쇄육, 햄류)을 제조하면서 자가품질검사 항목의 일부 또는 전부를 실시하지 않고 제조‧판매하다 적발됐다.

작업장 내 환풍 기름때 및 벽면 곰팡이가 발견되는 등 비위생적인 작업환경.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는 앞으로도 고의‧상습적으로 법령을 위반하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현장 감시 및 정보사항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허위표시 행위 등에 대해 특별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들이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은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