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금융·경제
신한금융,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3년간 총 300억원 규모의 금융취약계층 일자리창출 지원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 사진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4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서민금융진흥원(원장 김윤영) 및 신용회복위원회(위원장 김윤영)와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12월 신한은행, 신한카드 등 그룹사 전체가 함께 참여하는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통해 소외ㆍ저소득층의 소득활동 지원과 중소기업의 성장에 2020년까지 총 2700억원 규모의 자원을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있다.

이번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은 지난 1월 여성가족부와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 재기지원’과 ‘초등돌봄 공동육아나눔터 구축’ 사업에 이은 두번째 프로젝트다.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은 ▷교육참여수당 지원 대상자 접수ㆍ지원과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운영(신한금융그룹) ▷저신용자 맞춤형 취업서비스 제공 및 고용노동부 취업성공패키지 사업 연계(서민금융진흥원) ▷저신용자 채무조정 지원 및 고용노동부 취업성공패키지 참여 지원(신용회복위원회) 등으로 구성돼 있다.

신한금융은 본 프로그램을 통해 향후 3년간 총 300억 원을 투입해 신용위기와 실직상황에 놓여 있는 금융취약계층에게 고용노동부 직업능력개발 훈련기간 동안 교육에 집중할 수 있도록 1인당 최대 180만원 교육참여수당을 지원함으로써 저신용자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그룹의 미션인 미래를 함께하는 따뜻한 금융을 통해 모두의 꿈이 이루어지는 희망사회를 만들기 위해, 실질적이고 다양한 희망사회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