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지속가능발전위, K-SDGs 국민 대토론회 개최민·관·학 전문가 작업반 초안 바탕으로 여론 청취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김은경) 소속 지속가능발전위원회는 6월21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 국민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지속가능발전위원회는 23개 부처 및 학계·시민사회와 공동으로 국가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고 국민 삶의 질 개선을 견인할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이하 K-SDGs) 수립을 추진 중이다.

이번 토론회는 상반기 K-SDGs 목표·지표 체계 설정에 앞서 국민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란 2015년 9월에 유엔 총회에서 채택되어 국제사회가 2030년까지 달성해야 하는 빈곤·기아 퇴치, 경제성장, 불평등 감소, 기후변화 대응 등 인류 공동의 17개 목표다.

K-SDGs는 사회양극화, 저출산고령화, 미세먼지, 남북평화 등 우리 상황에 맞는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세우는 것이다.

이번 토론회는 민·관·학 전문가 공동작업반의 초안을 바탕으로, 국민들이 직접 의견을 제시하는 ‘주민회의(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민·관·학 전문가 공동작업반이 마련한 K-SDGs 초안에 대해 K-SDGs 수립 연구 책임기관인 한국행정학회에서 발표했다.

이어서 K-SDGs에 대한 국민의견 수렴 창구인 이해관계자그룹 (K-MGoS)이 K-SDGs 초안에 대해 14개 그룹별 입장을 발표했다.

그룹별 입장 발표 후에는 모든 참석자들이 자유롭게 토론을 진행하여 국민 각계각층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었다.

시간적 제약을 뛰어넘어 국민 목소리를 최대한 담아내기 위해 토론과 함께 ‘쪽지(포스트잇) 의견수렴’도 진행됐다.

지속가능발전위원회는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에 국민의 목소리를 최대한 담아내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마련 중이다.

국민의 목소리를 체계적으로 대변하기 위해 여성, 장애인, 청년 등 14개의 이해관계자 그룹(K-MGoS)을 정하고, 지속가능발전포털(www.ncsd.go.kr) 내에 구현된 시스템으로 그룹별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있다.

또한 동남권(6월7일), 서남권(6월8일) 및 수도권(6월12일) 지역 토론회를 개최해 지역의 목소리를 반영했다.

국민투표로 K-SDGs 홍보대사를 선정하는 기획 행사를 개최해 국민의 인식도를 높이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 중 홍보대사를 활용한 홍보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5월21일부터 6일6일까지 진행한 결과 총 투표수 38만3012건에 수지, 최불암, 갓세븐 등 홍보대사 총 14명이 추천됐다.

이번 토론회를 포함해 다양한 경로를 통해 수렴된 국민의견은 전문가 작업반의 심도 있는 논의와 관계부처 협의를 거친 후 최종적으로 국무회의에 보고되어 올해 안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K-SDGs는 2030년까지 우리 사회가 달성해야 하는 지속가능한 발전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이번 토론회와 같은 논의의 장을 더욱 활발히 열어 국민의 손으로 만드는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