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제
GEF "지구 환경 악화 방지 긴급조치 촉구"베트남 다낭서 제6차 지구환경금융 총회 개최
183개국 주요 관계자 참석 세계환경 미래 논의
183개국 GEF 회원국 장관 및 대표들은 세계 환경의 악화를 막기 위한 긴급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환경일보] 제6차 지구환경금융(Global Environment Facility, GEF) 총회 및 관련 회의가 6월 23일부터 29일 베트남 다낭에서 열렸다. GEF 총회는 현재 183개 회원국으로 구성돼 있으며, 매 4년마다 장관급 회의를 개최해 정책을 검토하거나 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GEF 개편 및 기준개정 등을 논의한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183개국 GEF 회원국 장관 및 대표들은 세계 환경의 악화를 막기 위한 긴급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회의에는 UN 기구 수장 및 주요 기업가, 금융가, 과학자 등 총 1200여명이 참석했다.

GEF의 CEO 겸 회장인 나오코 이시이(Naoko Ishii)는 개회사에서 "우리 지구와 인류의 미래를 위한 중대한 순간”이라며 이번 회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또한 “글로벌 환경은 계속 악화되고 있고, 우리가 행동을 취해야 할 시기가 더 임박했다는 것을 우리가 안다”면서 (지구환경을 위한) 더 높은 목표를 삼을 것을 당부했다.

이시이 회장은 토지와 식량, 에너지, 도시, 생산 및 소비 패턴과 같은 주요 경제 시스템을 전환하기 위한 협력이 매우 시급하다고 설명하면서, GEF는 이를 위해 혁신적인 프로그램들을 국가들에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회원국 정부들은 두 달 전, 다음 4년 주기에 대한 41억 달러의 추가 투자를 승인했다.

각료 위원회 및 고위 정부 관리, 기타 전문가들은 이번 행사 기간 중 이틀에 걸쳐 ▷식량, 토지이용 및 복원 ▷지속가능한 도시 ▷블루경제 ▷2030의제 이행을 위한 동반자 관계 ▷지구를 위한 과학 기반 목표 ▷순환경제 ▷해양 플라스틱 ▷아마존과 콩고분지의 지속 가능한 풍경 ▷야생 동물 ▷성과 환경 ▷청정에너지의 혁신 ▷보존 재정 ▷지속가능한 드라이랜드 ▷화학산업의 혁신 등 14개 주제에 대한 라운드테이블 회담을 갖고 논의를 진행했다.

또한 위원회는 이 이슈들에 대해 대중과 정책 입안자들이 이해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

* 자료출처
http://assembly.thegef.org/

진새봄 리포터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새봄 리포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