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전문가와 농가 만나 양봉산물 나아갈 길 개척29일 전남 광양서 ‘양봉 농촌융합·복합산업화 현장 포럼’
‘양봉 농촌융합·복합산업화 현장 포럼’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기후변화에 대응한 양봉 소득 모델을 개발하고 양봉산물 이용 확대를 위해 6월29일 전남 광양 양봉 농가에서 ‘양봉 농촌융합·복합산업화 현장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아카시아꿀 생산량이 줄고 양봉 농가 소득도 감소했다. 이에 이동 양봉에서 고정 양봉으로의 전환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대두돼 왔다. 프로폴리스 꿀차, 화분아몬드초코볼 등 양봉농가에서 직접 운영할 수 있는 양봉산물을 이용한 체험프로그램도 소개한다.

이번 포럼은 농촌진흥청과 정인화 의원실이 함께 개최하며, 전문가와 양봉농가 등이 참석해 양봉농가의 소득 보전을 위한 전문가 의견을 듣고 새로운 길을 모색하는 자리로 포럼은 양봉산업의 농촌융합·복합 모델 개발과 사례 발표, 전시, 시식회가 열렸다.

우선 △치유관광을 접목한 양봉 농촌융합·복합산업화 △농촌 경관 조성과 연계한 양봉 농촌융합·복합산업화 △양봉 농촌융합·복합 사례 발표 등이 진행된다. 이와 함께 농가맛집 등에서 벌꿀, 프로폴리스 등 양봉산물을 이용해 제공할 수 있는 한 끼 밥상을 소개하고, 양봉산물 가공제품 등도 전시한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잠사양봉소재과 우순옥 농업연구사는 “올해는 기상이상으로 아카시아꿀 생산이 저조했는데, 기상이변이 상시화 할 가능성이 높고, 온난화에 의한 밀원식물 동시개화가 지속되면 고정양봉으로의 전환이 불가피하므로 소득을 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동정] 박용수 교수, 환경특강 실시[동정] 박용수 교수, 환경특강 실시
[기자수첩] 뒤늦은 미세먼지 대책, 공염불이 되지 않길[기자수첩] 뒤늦은 미세먼지 대책, 공염불이 되지 않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