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서울시 세곡 일대 '안전 골든타임' 확보‘세곡119안전센터’ 신설
세곡119안젼센터 전경 <사진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서울 남쪽끝자락인 강남구 자곡동, 율현동, 세곡동 일대에 소방안전서비스를 담당할 ‘세곡119안전센터’가 지난 4일부터 본격 업무에 돌입했다.

세곡119안전센터가 업무를 개시하면서 관할지역인 율현동, 자곡동, 세곡동 일대에 대한 ‘안전 골든타임 5분’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들 지역은 세곡지구가 완성되면서 1만3383세대 3만5966명이 새로 유입됐다. 주거인구는 약 4만5000명이다. 또한 수서SRT 역사와 인접해 일일 유동인가 4만3000명이 발생하는 등 소방서비스 수요가 꾸준히 증가해 왔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기존 세곡지구를 관할하던 수서119안전센터에서 자곡동까지 약 7분이 소요됐다”며 “세곡119안전센터 신설로 자곡동까지는 약 1분거리로 단축돼 심정지 등 긴급 상황에 맞는 즉시적인 소방안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정문호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세곡119안전센터 신설로 그동안 서울의 남쪽 끝자락에 마지막으로 남아 있던 안전사각 지역을 해소하게 됐다”며 “사람이 중심인 시민이 행복한 안전한 서울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대한민국 기후기술대전’ 신재생에너지 포럼
‘2018 기후기술대전’ 오픈포럼 및 공모전 시상식
‘2018 대한민국 기후기술대전’ 개최
[포토] ‘제3차 2018 환경헌법 포럼’ 개최
[포토] '물놀이형 수경시설 제도개선' 전문가 간담회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남재철 기상청장, 프랑스 대사 접견남재철 기상청장, 프랑스 대사 접견
[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⑩] 폭염, 에어컨 그리고 기후변화적응[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⑩] 폭염, 에어컨 그리고 기후변화적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