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그린콜’ 영양가치·수확량 많은 국내산 풀사료 개발수입 이탈리안 라이그라스 품종보다 1헥타르당 700kg 더 생산
라이그라스(풀사료) 새 품종 ‘그린콜’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수입 품종보다 영양 가치가 높고 수확량도 많은 풀사료 새 품종이 나왔다.

논뒷그루(답리작)에 알맞은 국내산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이하 라이그라스) 품종 ‘그린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라이그라스는 논뒷그루나 밭, 하천 등에서 재배하는 품종으로 소가 잘 먹는다. 그러나 수입 품종의 경우 추위 등 우리 기후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단점이 있었다. 새로 개발한 ‘그린콜’은 수입 품종보다 수확 시기가 10여 일 빨라 논 재배에 알맞다. 또, 조단백질은 1.1%, 가소화양분(소화‧흡수해 얻는 양분)은 2.1% 많다.

생산성도 좋아 수입종보다 1헥타르당 700kg 더 수확할 수 있다(마른 사료 기준). 우리나라 라이그라스 재배 면적은 2005년 약 1만2천 헥타르에서 2017년 약 13만5천 헥타르로 11배 이상 늘었으며, 2020년에는 20만 헥타르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이에 따른 종자 소요량도 2005년 연간 500톤 규모에서 2017년 5428톤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진흥청은 그린팜, 코윈어리 등 라이그라스 15품종을 육성한 데 이어 ‘그린콜’ 개발로 국내 품종 재배 면적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그린콜’은 올해 종자생산업체에 기술을 이전한 뒤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초지사료과 지희정 농업연구관은 “지난해에는 라이그라스 종자 5428톤 중 28.8%에 해당하는 1562톤을 농촌진흥청 육성 품종으로 공급했다.”라며, “올해부터는 국산 품종의 보급을 늘려 종자 자급화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