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마녀’, 누적 관객수 200만명 돌파 ‘목전’…상승세 계속된다
사진=영화 '마녀' 스틸 컷

영화 ‘마녀’가 꾸준한 인기를 보여주고 있다.

10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9일 ‘마녀(감독 박훈정)’는 관객수 7만7,891명을 기록했다. 이로써 ‘마녀’는 박스 오피스 2위에 위치했으며 누적 관객수 1,87만4,620명의 수치를 보였다.

‘마녀’는 자윤(김다미 분)이 어린 시절 끔찍한 사고를 겪고 기억을 잃은 가운데 의문의 사내들이 갑자기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색다른 타격감, 그리고 극 후반부부터 전개되는 화려한 액션은 ‘마녀’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특히 ‘마녀’는 신예 김다미의 액션과 조민수, 박희순, 최우식 등이 완벽한 연기가 영화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가다.

한편 이날 ‘앤트맨과 와스프’가 박스 오피스 1위로 19만2,620명의 관객수를, 박스 오피스 3위는 2만9,262명의 관객수를 동원한 ‘변산’이 위치했다.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대한민국 기후기술대전’ 신재생에너지 포럼
‘2018 기후기술대전’ 오픈포럼 및 공모전 시상식
‘2018 대한민국 기후기술대전’ 개최
[포토] ‘제3차 2018 환경헌법 포럼’ 개최
[포토] '물놀이형 수경시설 제도개선' 전문가 간담회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남재철 기상청장, 프랑스 대사 접견남재철 기상청장, 프랑스 대사 접견
[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⑩] 폭염, 에어컨 그리고 기후변화적응[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⑩] 폭염, 에어컨 그리고 기후변화적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