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날씨, 앞으로는 실시간 확인한다기상청 날씨누리 ‘주요도시 현재날씨’ 강수현황 10분 간격 제공

[환경일보] 기상청(청장 남재철)은 시시각각 달라지는 강수 실황을 더욱 신속하게 알 수 있도록, 기상청 날씨누리(www.weather.go.kr)에서 제공하는 ‘주요도시 현재 씨’와 ‘우리 네 현재 씨’ 서비스를 7월11일부터 강수 유무 중심으로 개선한다고 밝혔다.

기존의 ‘주요도시 현재날씨’는 ▷하늘 상태(맑음, 구름 많음 등) ▷강수 ▷천둥번개 ▷안개 등의 여러 가지 날씨 정보를 매 정시(60분 간격)마다 관측해 표출했다.

그러나 강수가 정시 관측 사이에 발생할 경우에는 ‘주요도시 현재날씨’에 해당 정보가 표현되지 않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의 자료를 사용해 현재 비가 내리는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자료제공=기상청>

이번에 개선한 ‘주요도시 현재 날씨’와 ‘우리동네 현재날씨’는 자동기상관측장비(AWS)의 자료를 사용함으로써, 현재의 강수 상황을 더욱 빠르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변경된 ‘주요도시 현재날씨’에서는 ▷강수 유무 ▷기온 ▷1시간 강수량 ▷풍향/풍속 정보가 10분 간격으로 제공된다.

다만 자동기상관측장비(AWS)는 눈으로 직접 관측하는 ▷하늘 상태(맑음, 구름 많음 등)와 ▷천둥번개 ▷안개 등의 기상현상은 관측할 수 없기 때문에, 날씨 실황 정보에는 강수 유무만을 표출한다.

개선된 ‘현재날씨’의 날씨 실황 표현 방법 <자료제공=기상청>

또한 전국 3500여개 행정동별로 제공하는 ‘우리동네 현재날씨’도 당초 8~9분이 소요되던 자료 처리 과정을 단축해 5분 이내에 제공한다.

기존 주요도시별 ‘현재날씨’에서 제공하던 정시관측(60분 간격)은(▷하늘상태 ▷천둥번개 ▷안개 등 기상현상)는 날씨누리 개편을 통해 ‘정시관측’ 탭을 신설해 기존 서비스 그대로 제공한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여름철 국지성 소나기와 변덕스런 비 현상을 더욱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한 이번 서비스를 통해, 국민들의 기상정보 만족도가 크게 향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