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날씨, 앞으로는 실시간 확인한다기상청 날씨누리 ‘주요도시 현재날씨’ 강수현황 10분 간격 제공

[환경일보] 기상청(청장 남재철)은 시시각각 달라지는 강수 실황을 더욱 신속하게 알 수 있도록, 기상청 날씨누리(www.weather.go.kr)에서 제공하는 ‘주요도시 현재 씨’와 ‘우리 네 현재 씨’ 서비스를 7월11일부터 강수 유무 중심으로 개선한다고 밝혔다.

기존의 ‘주요도시 현재날씨’는 ▷하늘 상태(맑음, 구름 많음 등) ▷강수 ▷천둥번개 ▷안개 등의 여러 가지 날씨 정보를 매 정시(60분 간격)마다 관측해 표출했다.

그러나 강수가 정시 관측 사이에 발생할 경우에는 ‘주요도시 현재날씨’에 해당 정보가 표현되지 않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의 자료를 사용해 현재 비가 내리는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자료제공=기상청>

이번에 개선한 ‘주요도시 현재 날씨’와 ‘우리동네 현재날씨’는 자동기상관측장비(AWS)의 자료를 사용함으로써, 현재의 강수 상황을 더욱 빠르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변경된 ‘주요도시 현재날씨’에서는 ▷강수 유무 ▷기온 ▷1시간 강수량 ▷풍향/풍속 정보가 10분 간격으로 제공된다.

다만 자동기상관측장비(AWS)는 눈으로 직접 관측하는 ▷하늘 상태(맑음, 구름 많음 등)와 ▷천둥번개 ▷안개 등의 기상현상은 관측할 수 없기 때문에, 날씨 실황 정보에는 강수 유무만을 표출한다.

개선된 ‘현재날씨’의 날씨 실황 표현 방법 <자료제공=기상청>

또한 전국 3500여개 행정동별로 제공하는 ‘우리동네 현재날씨’도 당초 8~9분이 소요되던 자료 처리 과정을 단축해 5분 이내에 제공한다.

기존 주요도시별 ‘현재날씨’에서 제공하던 정시관측(60분 간격)은(▷하늘상태 ▷천둥번개 ▷안개 등 기상현상)는 날씨누리 개편을 통해 ‘정시관측’ 탭을 신설해 기존 서비스 그대로 제공한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여름철 국지성 소나기와 변덕스런 비 현상을 더욱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한 이번 서비스를 통해, 국민들의 기상정보 만족도가 크게 향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개최
2019 코리아 랩, ‘인재과학상사·(주)현대마이크로’ 전시 참가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 ‘학생부문’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부천시장상 ‘학생부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