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충남도립대 신입생, 10명 중 4명 “장래희망 공무원”학생 실태조사 결과, 취업 고민 81.1%·전공 문제 60.4%, 대학 “조사 데이터 학생지원 반영”

[충남=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충청남도립대학교(총장 허재영)가 신입생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학생 10명 중 4명이 장래희망으로 ‘공무원’을 제시했다.

충남도립대학교 학생생활연구상담센터는 16일 신입생 대상으로 실시한 실태조사 분석 결과를 발표, 신입생들의 가장 큰 고민은 ‘취업’과 ‘진로 선택’인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결과를 보면 ‘장래희망의 직업이 무엇인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2.6%가 ‘공무원’을 선택했다.

이는 지난 2015년 설문조사에서 나타는 38.2%의 응답률보다 높은 수치로, 수년째 ‘공무원’이 학생들 장래희망 1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대학을 통해 가장 알고 싶은 사항은 ‘취업문제’(81.1%)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장학금’(7.2%)과 ‘학업관련 사항’(7.0%)의 수치는 저조했다.

대학생활과 관련해서는 수업내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학생이 60.4%로 높았고, 재미있는 학교생활을 원하는 학생이 28.5%로 뒤를 이었다.

이와 함께 개인상담 요청 주제로는 ‘적성검사’가 25.4%로 가장 높았고 ‘성격검사’가 19.8%로 뒤를 잇는 등 전공과 개인성향에 대한 관심이 주를 이뤘다.

허재영 총장은 “수업이 어렵다면 학생 눈높이로 수업 방식을 맞추는 방법을 고민하고, 학생 취업에 대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번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학생지도 방향을 설정하고, 교수들의 교육역량을 증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