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물놀이 어린이 뿐만 아니라 어르신도 주의물놀이 안전수칙 잘 지키면 익수사고 예방 가능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여름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여름철에 빈번히 발생하는 익수사고에 대해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여름철 익수사고는 부주의할 경우 모든 연령층에서 발생할 수 있으며, 특히 어린이나 청소년은 여름철 발생이 높아 보호자가 안전수칙을 숙지하고 이를 준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손상 발생 및 원인을 조사하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23개 응급실 기록)의 최근 7년간(10~16년) 익수사고 자료를 분석했다.

익수사고로 23개 의료기관(응급실)에 내원한 환자는 1,430명이고, 이 중 293명이 사망했다. 남자가 여자보다 약 2~3배 (발생: 남자 67%, 여자 33%, 사망: 남자 76%, 여자 24%)높았고, 익수사고는 전 연령층에서 발생하며, 이 중 여름철에 44% > 봄에 21% > 가을에 20% > 겨울에 15% 발생했다.

12세 이하 소아의 익수사고는 전체 익수사고의 약 4분의 1을 차지(24.8%)하고, 절반 이상이 여름철에 발생(57.3%)했으며, 65세 이상은 전체 익수사고 발생의 18%를 차지하나, 사망은 31%를 차지했다.

익수사고 발생장소별로 보면, 바다·강·연못 등 야외장소(67.4%)와 수영장 시설(17.4%)에서 주로 발생했다. 수영장 시설에서의 사고 발생은 12세 이하 소아에서는 32.5%, 성인에서는 12.9%로 소아가 2.5배 이상이였고, 야외장소 발생은 12세 이하 소아에서는 35%, 성인에서는 77.6%로 성인이 2배 이상이였다.

익수사고의 발생장소 현황(2010~2016년) <자료제공=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는 어른용, 어린이용 물놀이 안전가이드라인과 웹진을 개발한바 있으며, 어른용 가이드라인은 물가, 야외에 나갔을 경우 아이들을 방치하지 말 것, 익수사고 발생 시 응급처치 수칙을 숙지할 것, 장소별 주의사항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어린이 익수사고는 보호자가 방치하거나 잠시 소홀한 틈에 갑자기 발생하며, 유사시 빠른 대처를 위해 함께 들어가는 것이 안전하다.

물에 빠진 사람 구출 시 구조자의 안전 확보가 중요하고, 빠른 구조 요청과 심폐소생술 실시 등이 중요하다.

바닷가나 강가의 경우, 물살이나 파도, 물의 깊이를 먼저 확인하고, 신발이나 물건이 떠내려가면 아이는 반드시 어른에게 도움을 청하도록 지도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익수사고는 어린이뿐만 아니라 성인, 어르신에서도 많이 발생하므로 모두가 안전수칙을 지키도록 하고, 어린이에 대해서는 지도가 필요하다”라고 하면서 질병관리본부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 등을 통해 익수사고를 포함해 사고나 안전과 관련한 통계를 지속 생산하고, 현황과 함께 안전수칙을 알림으로써 국민 안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