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어린이 화상사고, 주방에서 많이 발생전기밥솥 등 전열제품,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둬야

[환경일보] 옷차림이 간소화되는 여름철에는 신체 노출이 증가해 화상 우려가 더욱 높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에 따르면 여름철에 가장 많은 화상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어린이는 호기심이 많은 반면 반응속도가 느려 빠른 대처가 어렵고 피부가 연약해 화상사고에 매우 취약하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최근 3년간(’15년~’17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만 14세 이하 어린이 화상사고는 총 2636건으로, 모든 연령 화상사고 건수(6640건)의 39.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 화상사고는 주로 6세 이하의 어린이가 대상으로, 주방에서 많이 발생했다. 뜨거운 조리기구나 전열제품은 어린이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해야 한다.

어린이 화상사고의 대부분(88.2%/2,325건)이 만 6세 이하 영유아에게 발생했다.

세부 발달단계별로는 호기심과 활동범위가 증대되는 1~3세 걸음마기에 57.5% (1,515건)가 집중됐고, 이어 ‘0세 영아기’ 19.6%(517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아’가 57.3%(1,510건)가 ‘여아’ 42.7%(1,126건)보다 14.6% 많았다.

화상사고가 발생한 장소는 영유아가 가장 많은 시간을 머무르는 ‘가정’이 전체의 79.2%(2,087건)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가정 내 화상사고의 절반 이상(57.8%/1,206건)은 전기나 가스를 사용한 가열 조리가 이뤄지는 주방에서 발생했고, 이어 ▷침실·방 16.4%(342건), ▷거실 10.5%(220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어린이 화상원인은 뜨거운 제품과 접촉하거나(49.1%/1,295건), 뜨거운 물이나 증기(46.7%/1232건)로 인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그밖에 콘센트에 젓가락 등을 집어넣어 발생하는 전기 화상(3.3%/86건)과 빙초산·순간접착제 등으로 인한 화학 화상(0.8%/20건)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품목별로는 전기밥솥이 18.4%(484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정수기 10.6%(279건) ▷커피포트 9.2%(242건) ▷고데기 6.9%(183건) ▷다리미 6.0%(157건)로 이상 5개 일상생활제품이 전체의 절반 이상(51.1%)을 차지했다.

성장단계에 있는 어린이에게 발생하는 화상사고는 신체적 고통 뿐만 아니라 흉터 생성으로 인한 관절 부위 운동제한이나 외모 스트레스에 따른 건전한 정신적 성장 저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

가정이나 어린이 관련 시설 등 일상에서 어린이가 화상 위험요인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환경개선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어린이 화상사고 예방을 위한 주의사항으로 ▷전기밥솥 등 전열제품은 어린이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둘 것 ▷어린이를 씻길 때 수도꼭지나 샤워기는 갑자기 뜨거운 물이 나올 수 있으므로 물을 받아서 할 것 ▷사용하지 않는 콘센트는 안전덮개로 막아둘 것 등을 강조했다.

아울러 화상사고 발생 시 응급처치법으로 ▷화상 부위를 흐르는 물에 15~20분 정도 식힐 것 ▷부종의 우려가 있으므로 반지 등 장신구는 제거할 것 ▷감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물집은 터뜨리지 말 것 ▷깨끗한 천이나 붕대로 화상 부위를 감싼 후 병원에 방문할 것 등을 당부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에너지 갈등 해결, 정책 과제와 방향’ 정책토론회
[포토]  ‘푸른하늘지킴이 리더 양성 캠프’ 열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입추’
‘수요자 중심 맞춤형 폭염 대응방안 마련’ 토론회
‘폭염 진단 및 대응 방안 마련 폭염 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에너지내일로’ 4일차 - 수자원공사, 전력연구원[기고] ‘에너지내일로’ 4일차 - 수자원공사, 전력연구원
[기고] 에너지내일로 3일차 - 영월 주택 태양광발전[기고] 에너지내일로 3일차 - 영월 주택 태양광발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