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우리동네 대기정보’ 앱 새단장지리정보시스템 기반, 미세먼지 실시간 현황 탑재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전병성)은 사용자 이용 편의성을 강화해 새로 개편한 ‘우리동네 대기정보’ 모바일 앱(어플리케이션)을 7월30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우리동네 대기정보’ 모바일 앱은 사용자의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미세먼지, 오존 등의 대기 정보를 비롯해 미세먼지 주의보 및 경보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화면의 색깔을 다양화하여 가시성을 향상했고 신속하고 다양한 정보 제공에 중점을 두어 빠르고 정확하게 주변 대기 정보를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이번 모바일 앱 개편을 통해 지리정보시스템(GIS)을 도입하여 사용자 주변의 대기오염 측정소의 정보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왼쪽부터 GIS 시스템, 카드형태 측정농도, 과거 농도추이 및 범례 수치 <자료제공=환경부>

미세먼지, 오존, 일산화탄소 등 대기오염물질의 측정농도가 높은 항목을 순서대로 나열하여 최상단에 카드 형태로 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과거 24시간 농도 추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실시간 농도 상태를 직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도록 계기판 형태로 농도 정보를 제공한다.

아울러, 이용자가 언제든 고농도의 미세먼지에 대응할 수 있도록 통합대기환경지수, 대기오염 상태에 따른 행동요령, 날씨 등 여러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한다.

통합대기환경지수는 미세먼지(PM-10, PM-2.5), 아황산가스( ), 오존( ), 이산화질소( ), 일산화탄소( ) 등 6개 대기오염 실시간 측정자료를 기반으로 대기오염도에 따른 인체위해성과 체감오염도를 고려해 개발된 대기오염도 표현 방식으로 매우나쁨(251 이상)부터 좋음(50 이하)까지 4단계 지수로 표현된다.

내일의 대기정보 예측모델 결과와 현황을 하루 4회 지도 형태로 제공하고, 사용자의 설정에 따라 해당 지역의 예보결과를 문자 메시지로 알려준다.

비상저감조치 및 대기오염 주의보·경보 발령 상황 등을 사용자에게 즉시알림(푸시알림) 형태로 제공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우리동네 대기정보’ 모바일 앱은 7월30일 정오부터 스마트폰 앱 스토어(애플) 또는 플레이 스토어(안드로이드)에서 ‘우리동네 대기정보’를 검색하면 내려 받을 수 있다.

환경부 이주창 대기환경과장은 “국민들에게 신속하고 정확한 대기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앱을 개편했으며, 이를 통해 국민들이 좀 더 쉽고 빠르게 대기오염 상황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