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국립생태원 생태그림대회 수상작 공개유치부 등 3개 부문 대상에 환경부 장관상 등 48명 시상

[환경일보]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생명사랑과 생태보전을 창의적인 그림으로 표현하는 ‘2018 국립생태원 생태그림대회’ 수상작 48점을 공개했다.

국립생태원은 8월8일 수상자 48명을 초청해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전시관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2018 국립생태원 생태그림대회’는 올해 4월 21일부터 한 달간 전국의 유치원,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열렸다. 유치부 1067명, 초등저학년부 868명, 초등고학년부 288명 등 총 2223명이 참가했다.

한남대학교 조형예술학부 교수, 미술작가, 예술고등학교 교사 등 외부 전문심사위원 3명이 적합성, 작품성, 독창성, 활용성 등 4개 분야로 평가했다.

평가 결과, 유치부·초등저학년부·초등고학년부로 구분해 총 48점의 수상작이 선정됐으며, 각 부문별 대상은 유치부 방승현(7세, 충남) 어린이, 초등저학년부 이희수 학생(1학년, 충남), 초등고학년부 이희우 학생(4학년, 충남)이 수상했다.

<자료제공=국립생태원>

방승현 어린이는 틀에 박히지 않은 자율적 시각으로 자연의 생태를 표현했으며, 자신만의 표현으로 작품을 재미있게 구성했다는 평을 받았다.

이희수 학생은 자연의 자유로움에서 발현된 상상력을 기반으로 나무에 매달려 있는 사람과 원숭이를 자연스럽게 배치했다.

나무의 하트 모양 안의 어미새와 아기 새, 매달려 있는 원숭이와 아기 원숭이를 통해 생태의 관심과 사랑이 자라나는 것을 보여주었다는 호평을 받았다.

이희우 학생은 사람을 가운데 배치해 자연의 중요성을 자신만의 시각적 언어로 성실히 표현했다. 대상에 대한 진지한 관찰력과 뛰어난 색채 감각으로 자연의 활기차고 밝고 긍정적인 느낌을 나타낸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들 대상 수상자 3명에게는 환경부 장관상과 30만원 상당의 상품이 부상으로 지급된다. 이밖에 45명에게는 국립생태원장상, 서천군수상, 서천교육지원청교육장상 등의 상장과 부상이 수여된다.

국립생태원은 이번 대회 수상작품 48점을 9월2일까지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1층 로비에 전시한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생태그림대회가 어린이들이 자연과 교감하며 생태감수성을 키우는 계기가 되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그림 그리기, 동시 짓기처럼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자연스럽게 생태보전 의식을 높일 수 있는 참여 프로그램을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