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김구 친필휘호, 고국 품으로 돌아오다독립운동가 김형진 후손 기증
김구 친필 글씨 ‘광명정대(光明正大)’ <사진제공=문화재청>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백범 김구(1876~1949)가 1949년, 안중근 의사 순국 39주년을 기념해 쓴 글씨를 지난 5일 국립고궁박물관으로 이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글씨는 독립운동가 김형진(1861~1898)의 후손에게 기증받았다.

이번에 고국으로 돌아온 글씨 ‘광명정대(光明正大)’는 1949년 3월26일, 김구가 독립운동 동지였던 김형진의 손자 김용식에게 직접 써 선물한 것이다.

독립운동가 김형진은 김구와 1895년, 무력으로 일제를 격퇴할 것을 결의하고 중국 심양에 원조를 요청하기 위해 동행했다. 1896년에는 김구와 함께 의병에 가담해 활동했다.

그러나 1898년 동학 교단 조직인 ‘접(接)’의 책임자로 활동하다 체포돼 일제의 고문 끝에 생을 마감했다. 1990년 정부에서 공훈을 기리기 위해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광복 후, 김구는 김형진의 유족들을 자주 보살폈다. 서거하던 해인 1949년 김용식에게 ‘광명정대’를 써서 선물했다. 이후 이 글씨는 1960년대에 김용식의 6촌 동생 김태식에게 전달됐고, 김태식은 1973년 이를 가지고 미국 이민을 떠났다.

올해 4월, 김태식은 2021년 개관 예정인 ‘국립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에 ‘광명정대’를 전달해줄 것을 요청하면서, 주시애틀대한민국총영사관에 무상기증 의사를 밝혔다.

이 글씨에는 ‘광명정대(光明正大)’ 네 글자와 글씨를 선물 받은 김용식의 이름, 작성 일자가 적혀있으며, 백범의 인장 2점(金九之印, 白凡)이 찍혀있다. 전문가들은 ‘광명정대’가 지금까지 알려진 바 없던 백범의 휘호이기 때문에 그 희소가치가 크다고 평가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기증자 뜻에 따라 2021년 개관하게 될 ‘국립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에서 ‘광명정대’를 관리하도록 할 계획이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