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강원권
속초시, 시내버스 이용불편 최소화 비상대책 마련

[속초=환경일보] 이우창 기자 = 속초시에서는 동해상사고속(주) 시내버스 노동조합이 8. 28일 총파업을 예고하면서 비상수송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는 강릉을 기점으로 동해, 속초, 고성 등 4개시군의 시내버스 노선을 운행 중인 동해상사가 지난 16일 2018년 임금협상 결렬에 의한 총파업 찬반투표에서 조합원(시외․시내버스 운수종사자 포함) 96.4%가 찬성함에 따라, 28일부터 강릉, 동해, 속초, 고성의 시내버스와 시외고속버스 15개 노선의 운행을 중단하는 총파업 예고에 따른 것이다.

당초 동해상사고속(주) 노동조합은 정부 근로시간단축(7월1일부터 주68시간 후 1년 뒤인 주52시간)결정으로 임금인상을 요구하였으나 사측에서는 2014년 이후 버스요금 동결 및 유류비 상승, KTX 개통에 따른 매출감소로 인한 경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임금동결을 내세우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임금협상 결렬 시 28일부터의 지역주민 불편을 피할 수 없기 때문에 만약의 파업사태를 대비해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속초 및 고성지역 노선에 대해서 동종운수업체의 노선 및 배차간격 조정, 전세버스 임시운행과 개인택시 4부제 전면 해제 및 희망택시를 투입하는 등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최악의 사태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 마련과 실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우창 기자  lee59@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