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침대가격, 유통채널별로 천차만별R&D 비중 1% 미만, 브랜드 이미지 홍보에만 열 올려

[환경일보] 국내 가구 시장은 5년간 연평균 8.7%의 성장률을 보이고 그 중 매트리스와 침대 제조업체의 출하액이 2012년 대비 2016년에 105.3% 증가하는 등 침대 공급이 시장 크기에 비해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현대인의 필수품목인 침대는 기능성과 디자인 차별화를 통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으로 다수업체들이 다양한 모델을 생산하며 시장을 확장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강정화) 물가감시센터(공동위원장 김천주·김연화)는 국내 침대 제조사들의 재무현황을 분석해 가격 적정성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평균 이익률은 에이스 침대 17.3%, 시몬스 11.3% 등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침대제조업체들의 연구개발비 비중이 1%에도 미치지 못하는 등 품질개발에는 소홀하고 광고선전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광고선전비 비중 14.2%, 19.3%

국내 침대 제조사 중 연간 매출액이 1500억원 이상인 에이스 침대와 시몬스를 중점으로 분석한 결과, 양사의 최근 5년간 평균 영업이익률이 에이스 침대는 17.3%, 시몬스는 11.3%로 다른 가구업체인 한샘(8.2%), 현대리바트(5.0%), 에넥스(1.7%)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이었다.

에이스침대와 시몬스의 매출액 대비 광고선전비 비중은 최근 5년간 평균 14.2%와 19.3%이었다.

특히 2016년의 경우 양사의 광고선전비 비중은 각각 13.7%와 19.4%로 이는 한국은행에서 발표한 가구 제조업과 제조업의 광고선전비 비중 1.4%와 0.8%에 비해 10배 이상 높은 수치다.

반면 에이스침대와 시몬스의 연구개발비 지출액은 최근 5년간 평균 14.6억원과 12.8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각각 0.8%, 0.9%에 불과했다.

양사는 소비자에게 ‘침대는 과학이다.’,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 등의 광고 문구로 제품 기술력을 홍보하고 있지만, 정작 기술개발 비중은 1%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자료제공=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2017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에이스침대는 침대의 주요 원재료를 스펀지, 경강선, 목재, 도료 등으로 선정했고, 각각의 매입 비중을 14.3%, 5.9%, 2.2%, 1.0%로 공시했다.

이에 따라 기준 단위당 가중 평균 원재료 가격을 보면, ▷2013년 2183원에서 ▷2017년 2190원으로 2013년 대비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에이스 침대의 평균 제품가격은 2013년 103만3000원에서 2017년 116만5000원으로 같은 기간에 12.8% 인상됐다. 주요 원재료 가격이 상승한 것에 비해 과도한 가격 인상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자료제공=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같은 유통채널도 가격 달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에이스침대와 시몬스의 공식 홈페이지를 참조해 백화점, 대리점, 온라인 등의 유통채널에서 공통으로 판매하는 모델을 선정 후 가격을 조사했다.

에이스침대에서 공통으로 판매하는 모델 BRA-1433-T CA2와 MONOS DT3를 기준으로 각각 최고가 대비 최저가의 가격비율은 79.1%, 79.7%로 조사됐다.

한편 시몬스 공식 홈페이지에서 뷰티레스크 머스크 제품 시리즈가 3가지 유통채널에서 판매한다고 기재됐지만 다수의 백화점과 대리점에 문의한 결과 해당 제품은 온라인 전용 모델로 오프라인에서는 취급하지 않았다.

따라서 시몬스는 3가지 유통채널에서 공통으로 판매하는 제품이 없어 가격 비교가 어려웠으나, 뷰티레스트 자스민과 브릿짓 모델의 경우 같은 유통채널 내에서도 최고가 대비 최저가 가격이 79.5%와 82.8%로 상당한 가격 차이가 있음이 확인됐다.

침대는 각각의 유통채널별로 판매되는 제품이 다를 뿐만 아니라 같은 유통채널 내에서도 가격이 다르게 책정됨에 따라 소비자가 합리적 소비를 위한 가격 비교가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

에이스침대 및 시몬스 주요 제품 가격조사 (단위: 원, %) <자료제공=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침대제조의 경우 모델별로 주요 소재와 충전재, 원단 마감재 및 제조 공정상 핵심기술 등이 다르고, 업체들은 영업기밀이라는 이유로 제조원가를 공개하지 않아 원가 구조를 파악하기가 어렵다.

하지만 재무제표 분석을 통해 에이스침대와 시몬스가 광고 선전비에 큰 지출을 하면서도 안정적 수익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차별화된 기능과 디자인을 부각하는 영업전략보다 연구개발비 비중이 매우 낮은 수준인 것은 양사가 제품의 내실보다 브랜드 이미지에 더 치중하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침대 제조사는 제품 혁신과 유통구조 변화를 통해 정당한 이윤을 추구하면서도 경영 효율화를 달성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납득할 만한 가격 구조를 통해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