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도심 속도제한 60㎞/h→50㎞/h 추진부산 영도구, 제한속도 줄인 결과 사망자 31% 감소

[환경일보] 매년 4000명 이상 발생하는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도심 내 차량의 제한속도를 낮추는 방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은 도심 내 도로와 어린이 보호구역 및 노인․장애인 보호구역 등 이면도로의 차량 통행속도를 각각 50㎞/h와 30㎞/h로 제한하는 내용의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도로교통법은 고속도로와 자동차전용도로를 제외한 모든 도로의 통행 속도를 60㎞/h로 제한하고 있다.

60㎞/h에서 보행자 중상 가능성은 92.6%인데 비해, 50㎞/h일 때는 72.7%로 20%나 감소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주행속도별 보행자 중상 가능성에 대해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60㎞/h의 경우 보행자 중상 가능성은 92.6%인데 비해, 50㎞/h일 때는 72.7%로 20%나 감소했다.

실제 부산 영도구에서 도심 내 도로의 제한속도를 60㎞/h에서 50㎞/h로 줄인 결과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31.8%, 보행자 사망사고는 41.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교통정체가 가중될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평균 통행속도는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목적지 도달 시간도 2~3분 내외로 크지 않았다.

독일, 덴마크, 호주 등에서는 이미 도심 내 도로 제한속도를 50㎞/h 이내로 낮췄는데 교통사고 및 사망사고가 각각 20~25% 감소한 것으로 보고됐다.

신 의원은 “하루 평균 3.5명이 보행자 교통사고로 사망하고 있다”며 “2022년까지 사망자 수를 반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사람이 먼저인 속도제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