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먹는 샘물 대신 텀블러에 수돗물을’녹소연, 수돗물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 해소 캠페인 전개

[환경일보] (사)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8월25일 수돗물시민네트워크 주관으로 개최된 수돗물 축제에 참여해, 소비자들의 수돗물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플라스틱 쓰레기를 만들어 내는 먹는 샘물 대신 텀블러를 가지고 다니며 수돗물을 마시자는 취지로 광화문광장에서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제공=(사)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이번 축제 분위기로 진행되는 캠페인에서 수돗물시민평가단은 텀블러를 가지고 오는 시민들에게 수돗물로 만든 과일 에이드를 만들어 제공하는 등 시민들이 수돗물을 마실 수 있는 체험의 기회를 제공했다.

또한 대학생 에코볼런티어는 페트병과 플라스틱쓰레기를 활용해 조형물을 만들어 전시해 먹는 샘물이 만들어 내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환경오염 심각성이 얼마나 심각한지 시민들에게 알리고, 플라스틱 쓰레기를 만들어 내는 먹는 샘물 (생수) 대신 텀블러에 지속가능한 식수인 수돗물을 마시자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제공=(사)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녹색소비자연대 서아론 부장은 “수돗물은 CO₂가 먹는 샘물과 정수기물에 비해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적게 발생시킨다”라며 “서울시가 고도정수처리를 통해 수돗물을 공급하는 만큼 시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이 해소됐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캠페인에 참여한 이화여자대학교 오승혜 학생은 “시민들이 수돗물을 마시고, 수돗물인지 전혀 몰랐다고 하는 반응이 많아서 평소에 막연한 의심이 많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