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대전시, 시내버스 시민모니터단 제보처리 원스톱!시민모니터단 홈페이지 개편, 시내버스 서비스 실시간 모니터링 강화

[대전=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대전광역시는 신속하고 정확한 시내버스 서비스 시민모니터링을 위해 지난 2월부터 착수한 시민모니터단 홈페이지 개편을 완료하고 내달 3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31일 밝혔다.

31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번 시민모니터단 홈페이지 개편으로 ▲모니터단의 평가서 작성 및 불편사항 제보 ▲운송업체의 제보확인․조치결과 입력 ▲관리자 확인 및 통계처리까지 온라인상 원스톱 실시간으로 이루어져 3자간 신속한 제보 처리가 가능해진다.

시내버스 모니터링은 관리자가 모니터단이 제보한 사항에 대해 별도로 문서화해 운송업체에 메일로 전송하면 4~5일이 경과한 후에야 조치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체계여서, 불친절, 차량관리 불량 등의 불편제보에 대해 신속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웠다.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이번 신규 사이트는 모니터단이 PC 및 스마트폰 등으로 제보한 불편사항에 대해 관리자를 거치지 않고 운송업체가 사이트를 통해 실시간 직접 답변할 수 있도록 해 빠른 조치가 가능토록 구축됐다.

또한, 4개 영역(안전운행 및 운전실태, 친절도, 안내체계, 차량관리) 12개 평가항목(버스베이준수, 난폭운전, 급출발/급제동, 무정차, 휴대전화/흡연, 폭언/욕설, 응대태도/인사, 복장, 안내방송/안내판, 내부관리, 외부관리, 냉난방/환기)에 대한 13개 업체별 점수 및 순위를 조건별 빠르게 확인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평가통계시스템을 체계화해 연말 시내버스 서비스 평가 점수 도출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됐다.

대전시 이병응 버스정책과장은 “이번 시민모니터단 사이트 개편으로 모니터단이 제보해 주신 소중한 의견에 대해 실시간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체감하는 시내버스 서비스 수준에 도달할 수 있도록 시민모니터단과 운송업체간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60명으로 구성된 시내버스 시민모니터단은 시내버스 서비스 향상을 위한 자발적인 시민의 모임으로 현재 시내버스 96개 노선 중 외곽지역을 제외한 65개 노선에 대해 모니터링을 실시해 모두 1만 124건의 서비스 평가서를 제출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