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당신은 오늘 몇 번의 흡연갑질을 하셨습니까”흡연갑질 모습 담아 공감대 형성한 2차 금연광고 시작
흡연갑질 금연광고 <자료제공=보건복지부>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올해 5월 선보인 1차 금연광고(담배와의 전쟁편)에 이어 9월1일부터 흡연갑질을 주제로 한 2차 금연광고(‘흡연갑질 편’)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금연광고는 흡연자는 인식하지 못하지만 일상생활 속에서 행해지는 흡연으로 인해 고통받는 주위 사람들의 모습을 다음과 같이 생생히 표현했다.

실제 수도권 거주 성인남녀 350명(흡연자 175명, 비흡연자 17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광고효과 사전 설문조사에서도 ‘흡연갑질 편’은 현실적이며, 실생활에 가까운 스토리가 공감 가는 광고로 평가됐다.

흡연갑질 금연광고 버스정류장 편

흡연자 및 비흡연자의 약 70%(흡연자 72%, 비흡연자 70.9%)가 광고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흡연자의 광고를 보고 난 후 금연에 대한 변화를 파악한 결과 76%의 흡연자가 금연에 대해 더 긍정적으로 생각을 하게 됐다고 응답했다.

그동안 금연광고가 흡연이 흡연자의 건강에 미치는 폐해를 중심으로 메시지를 전달했다면 ‘흡연갑질 편’은 일상생활 속 흡연이 자신도 모르게 타인에게 간접흡연을 강요하는 갑질이 된다고 전달하고 있다.

흡연갑질 금연광고 아파트 편

2차 금연광고는 지상파, 케이블, 종편 등 TV를 포함한 극장 및 라디오, 각종 온라인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버스정류장 및 지하철 등 대중교통 매체를 통해 옥외광고도 진행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정영기 건강증진과장은 “갑질이라는 사회적 이슈를 활용한 이번 광고가 국민에게는 간접흡연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계기가 되고, 흡연자에게는 흡연이 사회적 문제임을 인식하고 금연을 시작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