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유통
코로나, 이태원에 루프탑 바 ‘카사 코로나’ 오픈도심 속 파라다이스 주제로 한 브랜드 전용공간… 라이브 공연 등 기념 파티 개최
코로나는 이태원에 루프탑 바 '카사 코로나'를 연다 <사진제공=오비맥주>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코로나(Corona)가 8일 서울 이태원동에 루프탑 바 ‘카사 코로나(Casa Corona)’를 연다.

라운지 바와 루프탑 바로 구성된 카사 코로나는 ‘도심 속 파라다이스’를 기본 콘셉트로 한 브랜드 전용공간으로, 멕시코, 프랑스, 스페인에 이어 아시아에서는 서울에 최초로 선보인다.

방문객들은 이태원 도심 전망을 즐기며 코로나 맥주와 함께 코로나 비어 칵테일 등 카사 코로나만의 시그니처 칵테일도 만나볼 수 있다. 안락한 의자, 그늘막, 선베드 등으로 이국적인 휴양지 분위기를 연출한 루프탑 바에서는 아름다운 석양을 감상하며 코로나를 즐길 수 있다.

카사 코로나는 브랜드 가치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참여형 이벤트도 상시 운영한다. 코로나 아이스 쿨러, 원목 오프너 등 기념품 증정 SNS 이벤트, 비어 요가, DIY 아트 워크숍, 무비 나이트, 플리마켓, 라이브 뮤직 파티 등의 문화 체험 프로그램 일정은 카사 코로나 서울 공식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는 8일 저녁 카사 코로나 개관에 맞추어 기념 파티를 연다. 라이브 밴드 재지비츠(JAZZYBEATS)와 유진 블레이크(EUGENE BLAKE), 홈워크(HOMEWORK), 탁(TAK) 등 국내외 실력파 디제이들이 신나는 라이브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방문객들은 나만의 기호에 맞게 원하는 문구를 새기는 맥주 코스터 프로그램도 참여할 수 있다. 행사는 코로나 페이스북에서 만 19세 이상에 한해 신청 가능하다.

코로나 관계자는 "이국적인 정취와 열정이 가득한 이태원동 일대에 코로나만의 역동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바쁜 일상에 지친 소비자들이 코로나와 함께 여유와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120개국 이상에서 판매되고 있는 코로나 엑스트라는 1925년, 멕시코시티 인근 세르베세리아 모델로(Cervecería Modelo)에서 처음 탄생했다. 10년 후 멕시코 내 가장 많이 판매되는 맥주로 자리 잡아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멕시코 맥주로 알려졌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