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강원권
동해해경청, 연안해역 물놀이 안전관리 강화

[강원=환경일보] 이우창 기자 = 동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윤병두)은 해수욕장 폐장 후 지자체 안전관리요원이 철수해 안전관리가 취약하고 물놀이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안전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올해 관내 대부분 해수욕장은 8월19일에 폐장했으며(포항시 8.26) 이 후 동해해경청 관할해역에서 총 10건 17명의 물놀이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8월30일 포항 월포해변, 9월1일 고성 송지호해변, 죽변면 봉수항 인근 해상에서 모두 음주 후 물놀이 중 익수되어 3명이 사망했다.

이에 따라 9월 중 동해해경청에서는 물놀이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해수욕장 및 연안해역(비지정해수욕장) 해・육상 순찰을 강화하고, 물놀이객 대상 입수 금지토록 계도와 홍보를 적극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해양경찰서장이 기온, 수온, 기상특보 등 관할 치안요소를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주말・공휴일 기간 중 근무인력을 늘리는 지원근무제를 실시하는 방안도 검토하여 실시할 예정이며, 영업중인 수상레저사업자와 비상연락체제 구축 등 민・관 협력체제를 강화하여 사고발생 시 신속한 출동을 위한 대비태세를 유지할 방침이다.

동해해경청 관계자는 “해수욕장 폐장 이후 안전요원이 철수하여 물놀이 사고 위험이 크므로, 입수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상청 전망에 따르면 9월에는 낮 최고기온 30℃를 넘지 않는 평년 수준의 기온분포를 보일 것이며, 동해상 수온은 유동적이기는 하나 평균 22~24℃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동해안 도로망 발달 및 접근성 향상(서울~양양 고속도로, 서울~강릉 KTX 개통 등)으로 주말 및 추석 연휴기간 동안 많은 관광객들이 동해안을 찾아 늦은 물놀이를 즐기는 국민들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우창 기자  lee59@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