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부산역 인질극, 흉기로 위협...결국 경찰 테이저건 맞고 쓰러져
사진=YTN뉴스 방송화면

부산역에서 흉기 인질극을 버리던 50대 남성이 체포됐다.

9일 오전 대구서 부산으로 향하는 KTX에서 돈을 내지 않은 채 탑승했던 50대 A남성이 적발, 승무원과 함께 이동하던 중 도망쳐 인질극이 시작됐다.

부산역에서 흉기 인질극을 벌인 이 남성은 정신병원에 장기간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져 정확한 원인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신고 즉시 경찰은 전 순찰차, 형사 등을 현장으로 출동시켰고, 이 남성은 체포를 면탈하기 위해 11번 승강장 건너편 철망벽을 넘어 부산역 승무원 식당으로 도주했다.

이어 남성은 식당 내 직원이 사용하는 방 안으로 들어가 문을 잠그고 도자기를 던지며 완강히 저항했고, 경찰이 창문을 통해 테이저건을 쏴 A씨를 검거한 이후 A씨를 철도경찰대에 인계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