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학교 갈 때 안전하게 보도로 걸어가요부산시, 초등학교 주변 보도 및 보행로 설치사업 추진

[부산=환경일보] 문정희 기자 = 부산시는 ‘아이키우기 좋은 부산만들기’를 위해 초등학교 37개교 39개소에 보도 및 보행로를 설치한다.

행정안전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기준, 전국 초등학교 6,084개교 중 보도가 없는 학교는 30%(1,834개교)에 달하며, 부산의 경우 311개교 중 113개교(34.1%) 학생들이 보도가 없는 도로를 오가며 등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 및 보행로 설치사업 주요 사례

이에 시는 모든 초등학교 주변을 전수 조사한 결과, 보도가 없어 어린이 통학이 위험한 도로 중 보도, 보행로 설치가 가능한 39개소를 확인했으며, 행정안전부로부터 재난안전특별교부세 32억1천만원을 확보하여 연내 설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시는 가을 개학기를 맞이하여 9월 21일까지 어린이·노인·장애인보호구역(975개소) 내 공사장 및 2018년 상반기 사고발생 보호구역(28개소)에 대한 민관합동 점검을 해 어린이 통학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에 대한 단속·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부산의 어린이 교통사고는 매년 감소하고 있으나 스쿨존 내 교통사고는 계속 발생하고 있으며 대부분이 보행 중(89%)에 발생했다. 이에 부산시는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42개소 32억6,600만 원), ▲과속사고 우려지역 이동식 단속장비부스 설치(16개소), ▲민·관·학 협력사업인 노란전신주 설치(5개소) 등 안전한 어린이 통학로 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 추진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안전한 통학환경 조성을 위해 학교 주변 보도설치는 꼭 필요한 사업이나 주정차 문제로 인한 일부 주민들의 반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하지만 미래의 주인인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문정희 기자  munjh1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