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학교 갈 때 안전하게 보도로 걸어가요부산시, 초등학교 주변 보도 및 보행로 설치사업 추진

[부산=환경일보] 문정희 기자 = 부산시는 ‘아이키우기 좋은 부산만들기’를 위해 초등학교 37개교 39개소에 보도 및 보행로를 설치한다.

행정안전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기준, 전국 초등학교 6,084개교 중 보도가 없는 학교는 30%(1,834개교)에 달하며, 부산의 경우 311개교 중 113개교(34.1%) 학생들이 보도가 없는 도로를 오가며 등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 및 보행로 설치사업 주요 사례

이에 시는 모든 초등학교 주변을 전수 조사한 결과, 보도가 없어 어린이 통학이 위험한 도로 중 보도, 보행로 설치가 가능한 39개소를 확인했으며, 행정안전부로부터 재난안전특별교부세 32억1천만원을 확보하여 연내 설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시는 가을 개학기를 맞이하여 9월 21일까지 어린이·노인·장애인보호구역(975개소) 내 공사장 및 2018년 상반기 사고발생 보호구역(28개소)에 대한 민관합동 점검을 해 어린이 통학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에 대한 단속·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부산의 어린이 교통사고는 매년 감소하고 있으나 스쿨존 내 교통사고는 계속 발생하고 있으며 대부분이 보행 중(89%)에 발생했다. 이에 부산시는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42개소 32억6,600만 원), ▲과속사고 우려지역 이동식 단속장비부스 설치(16개소), ▲민·관·학 협력사업인 노란전신주 설치(5개소) 등 안전한 어린이 통학로 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 추진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안전한 통학환경 조성을 위해 학교 주변 보도설치는 꼭 필요한 사업이나 주정차 문제로 인한 일부 주민들의 반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하지만 미래의 주인인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문정희 기자  munjh1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