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제한속도 10km/h 낮춰도 통행시간차 없어부산시 도심 제한속도 하향조정(60→50km/h)의 교통체증 유발여부 실증 결과

[부산=환경일보] 문정희 기자 = 부산시와 부산지방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 부산본부가 정부의 도심 제한속도 하향조정 정책 추진에 따른 주행시간 영향을 분석하고자 지난 9월 6일 도심 내 3개 구간을 4회씩 시속 50,60km/h로 각각 주행해 본 결과 주행속도는 통행시간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 15km 주행시 평균 2분 10초 차이 발생

이번 실증 조사는 그간 2차례 도심 속도하향 정책에 대한 시민 설문조사 결과, 반대하는 시민의 대다수가 교통정체를 우려한 점을 고려해 교통체증 유발여부를 과학적으로 실증하기 위해 시행했으며, 도심과 외곽 방면 3개 노선(하단, 노포, 덕천 방면)을 GPS를 장착한 총 6대의 차량으로 왕복하며, 각각 시속 50km/h와 60km/h로 주행했을 때의 시간 차이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실증조사 결과, 부산 도심 내에서 50km/h와 60km/h 시 통행시간에 큰 차이는 없었다. 약 40~50분 소요되는 15km 주행 동안 평균적으로 2분정도의 차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60km/h로 주행하는 경우 급정거가 잦고 교통신호에 자주 걸려 50km/h로 주행 시와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주행에는 조사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택시업계 종사자․언론인․일반시민 등 시민 참관인 6명을 차량별 1명씩 배치해 실증 과정을 참관하도록 했다. 참관한 시민들은 속도별 차량 주행시간의 차이가 크지 않아 의외였다는 소감이 많았다.

노영혁 씨(남, 50대, 부산광역시택시운송사업조합)는 “동일 코스를 2회에 걸쳐 각각 60km/h, 50km/h로 각각 주행해 본 결과, 예상과는 달리 시간 차이가 미미했다”라고 말했으며, 김용훈 씨(남, 20대)는 “속도별 주행시간 차이가 없었다. 속도 하향 시 교통사고를 많이 줄일 수 있으므로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제한 속도를 낮춰도 주행시간에는 별다른 지장이 없는 반면 사고 위험은 크게 낮아진다.

지난해 캐나다 위니펙시 경찰의 차량 속도별 제동 거리 실험결과, 시속 60㎞로 달리던 승용차의 제동 거리는 27m였으며, 시속 50㎞에서는 제동 거리가 18m였다. 속도를 시속 10㎞만 줄여도 보행자를 살릴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지난 4월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차량 속도에 따른 보행자 중상 가능성을 실험한 결과, 시속 50km 에서는 72.7%였으나, 시속 60km에서는 92.6%로 급격히 증가했다. 또, 아일랜드 속도 관리 매뉴얼에 따르면 시속 50km로 주행 중인 차와 충돌 시 사망 가능성은 55%지만, 시속 60km로 충돌 시 사망가능성은 85%로 급격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속도별 보행자 충돌시험 결과

도심 제한속도 하향조정(60→50km/h)은 교통사고 감소로 인한 사회적 비용도 대폭 경감된다. 현재 도심제한 하향조정을 시행한 국가의 교통사고 감소 비율 20%*을 적용할 경우, 부산의 경우 연간 사회적 비용 846억원**을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덴마크 : 사망사고 20% 감소, 독일 교통사고 20% 감소, (출처 :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2014)

**사망자↓ 138억원(4.3억원×32명), 중상자↓ 579억원(0.6억원×966명), 부상자↓ 129억원(0.04억원×3,231명)

부산시, 부산지방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 부산본부, 도로교통공단은 도심 차량 제한속도 하향과 교통 정체는 관련이 없다는 점을 명확하게 시민들에게 알려 시민들의 막연한 거부감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안전속도 5030 시민 자문단 구성․운영, 전문가 포럼․공청회 개최, 찾아가는 주민 설명회 등 속도 하향 정책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에 집중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정부의 도심 제한속도 하향 조정 정책은 도심 지역의 주행속도를 줄여 교통사고 발생을 낮추고, 교통사고가 발생하더라고 중상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한 정책이다. 나와 내 가족, 모든 시민이 안전한 교통안전 도시 부산을 위해 속도 하향의 취지를 공감해주시고 적극적인 지지를 보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문정희 기자  munjh1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