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국립암센터 채용과정, 출제 오류 적발...복지부 "문제 유출 혐의 직원 수사 의뢰"

국립암센터가 올해 초 직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출제오류와 필기시험문제 유출 등이 발생했던 사실이 감독 당국의 감사에서 적발됐다.

7일 보건복지부의 '2018년 국립암센터 종합감사 결과' 보고서를 보면, 국립암센터는 지난 1월 11∼26일 보건직 3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한다는 공고를 냈다. 이에 총 178명이 지원했고, 국립암센터는 서류 전형을 거쳐 2월 19일 30명의 서류심사 합격자를 가려냈다.

이 가운데 25명은 2월 23일 시행한 필기시험에 응시해 11명이 합격했다.

이후 국립암센터는 이들 필기시험 합격자 11명을 대상으로 3월 2일과 3월 14일 두 차례에 걸쳐 1차, 2차 면접(실무자 면접, 관리자 면접)을 진행해 최종 합격자 3명을 선발했다.

보건복지부 감사결과, 지난 1월 보건직 3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과정에서 필기시험 정답 오류가 발생해 필기시험 합격기준 충족 응시생 1명이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필기시험 출제자가 출제를 완료한 후 청년인턴 임시직으로 근무하다가 정규직 채용공고에 지원한 응시생 2명에게 오타 수정을 부탁하면서 문제가 유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를 보게 된 2명 중 1명은 최종 합격해 지난 3월부터 정규직으로 근무 중이다.

복지부는 문제유출 혐의를 받는 직원 4명에 대해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