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화가·관객이 직접 만나는 열린미술시장‘부산국제아트페어’ 작가 210명 참여, 3000여점 작품 대규모 전시
20세기 소비에트 연방공화국 ‘마지막 명화’ 50점 특별전 마련
2018 부산국제아트페어 포스터 <자료제공=K-ART 국제교류협회>

[환경일보] 화가와 관객이 직접 만나는 열린미술시장 ‘2018 제17회 부산국제아트페어’가 12월 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이번 부산국제아트페어는 20세기 소비에트 연방공화국의 거장작품 50점을 특별 전시할 예정으로 미술 애호가들뿐만 아니라 전문미술인들에게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인도 뭄바이시의 J.J. 아트스쿨 유명작가들과 도쿄 긴자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젊은 작가들의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BOOTH NO. G11, 전준엽(JEON, JUN-YEOP), A Memory in a Star, 116x81cm, Oil on Canvas <자료제공=K-ART 국제교류협회>

올해로써 17회를 맞이한 부산국제아트페어는 개막이래 지금까지 화랑을 거치지 않고 작가와 고객의 직접거래를 추구해 합리적이고 투명한 직접미술시장을 발전시켜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트페어 관계자는 “직거래라는 방식 자체를 유지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작가와 고객이 함께 만족할 수 있는 미술거래를 성사시키는 것”이라며, “화랑을 거치고 안 거치고의 문제보다 더 중요한 것은 고객에게는 좋은 미술작품을 소개하고 고객과 작가 간에는 서로 만족하는 가격으로 거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BOOTH NO. H01, 정영환(CHUNG, YOUNG-HWAN), Just Looking-Resting, 162.2x112.1cm, Oil on Canvas <자료제공=K-ART 국제교류협회>

일본 도쿄 긴자에서 활동하는 나까가제 아끼요 외 2명의 작품과 인도 작가로는 시간과 공간을 세계 최초로 해체한 거장 알폰소 아룰 도스(Alphonso Arul Doss). 소더비 옥션 출품 작가로 시간과 공간 그리고 우주의 운동까지 함축하는 작품세계를 보여준 름 빨라니얍빤(Rm. Palaniappan), 뭄바이 JJ스쿨 교수 스미타(Smita Kinkale) 외 16명 내외이다.

주최 측은 이번에 초대된 인도 작가들이 국내에서는 생소할 수 있지만 세계적 옥션에서도 주목 받는 거장들과 Sir J.J. School of Art 출신들로 국제적으로 유명한 작가들로 구성돼 있다고 강조했다.

BOOTH NO. A10, 배일린(BAE, IL-RIN), Enlightenment, 60x60cm, Acrylic on Canvas <자료제공=K-ART 국제교류협회>

또한 부산국제아트페어의 주최 측인 (사)케이아트국제교류협회는 인도 뭄바이 JJ예술대학(Sir J.J. School of Art)의 특별 비엔날레 전시관에서 InKo Centre와 함께 공동 주최·주관으로 이번 10월 제1회 뭄바이비엔날레를 개최해 한국과 인도를 대표하는 작가 200명의 대작을 전시해 비엔날레의 첫 시작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가 있다.

허숙 사단법인 K-ART 국제교류협회 이사장은 “기존에 우리가 어떻게 했다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고 느꼈다”며, “작가와 고객이 모두 만족하는 투명하고 합리적인 미술 작품이 거래되는 열린 미술시장을 만들겠다는 초심으로 준비했다”고 밝혔다.

BOOTH NO. G21, 장용길(JANG, YONG-GIL), A Winter Trip, 116.8x91cm, Oil on Canvas <자료제공=K-ART 국제교류협회>

그는 “이번 부산국제아트페어 이후 제2회 뭄바이 비엔날레, 제4회 첸나이 쳄버 비엔날레 등 대규모 국제기획전시를 기획해 우리 작가들을 해외에 적극적으로 진출시키려 하는 만큼 이를 위해 Sir. J.J. School of Art와 많은 제휴를 하고 있으며 계속적으로 외국 화상들을 초청하고 있다”며, “앞으로 (사)K-ART 국제교류협회의 행보에 미술을 사랑하는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지지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부산국제아트페어 전시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며, 입장 마감은 오후 6시이다. 개막식은 6일 오후 5시로 예정돼 있다. 전시관람 및 자세한 사항에 관해서는 부산국제아트페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창우 기자  tomwait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