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호남권
광양제철소, 다문화부부 특별한 합동 결혼식 개최
광양시 다문화부부 합동 결혼식

[광양=환경일보] 임묵 기자 =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김학동) 사내 전문봉사단인 프렌즈봉사단이 광양 가야 라이온스 클럽과 함께 6일, 다문화부부 네 쌍을 위한 합동 결혼식을 열었다.

광양제철소 직원 350여 명으로 구성된 프렌즈봉사단은 경제적 어려움과 개인 사정으로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지역 다문화부부를 위해 지난 2007년부터 합동 결혼식을 개최해오고 있다.

이날 결혼한 네 쌍은 광양시 다문화가정지원센터에서 선정한 광양시 거주 모범 다문화가정부부들이며 이들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55쌍의 부부가 프렌즈봉사단의 도움으로 결혼식을 올렸다.

프렌즈봉사단은 단원들이 기부한 후원금과 포스코 직원들이 급여 일부를 기부한 포스코1%나눔재단 기금을 활용해 예식장부터 예복 대여, 웨딩 사진, 피로연 등 결혼식 비용 전액을 지원했다.

주례를 맡은 김학동 광양제철소장은 “인생의 반려자를 만나 새로운 가정이 탄생하는 일은 평생의 축복이다”라며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마음으로 아름다운 미래를 그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에서 이주해와 3년 만에 결혼식을 올린 술레마노마 마훌리요(23세) 신부는 “앞으로 저희들이 해야 할 일은 행복하게 잘 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힘들고 어려운 일이 생길 때마다 아름다운 추억을 선물해준 광양제철소 프렌즈봉사단을 기억하며 잘 헤쳐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 프렌즈봉사단은 광양 지역 내 다문화가정의 한국 생활 적응을 돕고자 합동결혼식 이외에도 한국 전통문화 체험, 다문화 가정 어울 한마당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임묵 기자  limm2262@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