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해양모태펀드 닻 올렸다해수부, 2019년 286억원 규모로 펀드 조성 추진

[환경일보] 해양산업의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중점 투자하는 해양모태펀드가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1월31일(목)부터 2월27일(수)까지 2019년도 해양모태펀드의 자펀드 운용사를 공모한다고 밝혔다.

육지 영토의 4.5배나 되는 우리 바다는 소중한 자산으로서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그동안 해양산업의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는 투자 환경은 매우 열악한 수준이었다.

벤처캐피탈 등의 투자기관은 해양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낮아 투자를 상대적으로 기피하는 경향이 있었으며,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는 국내 대표펀드인 한국모태펀드에도 해양산업 분야를 지원하는 계정은 없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올해 관련 예산 200억원을 확보해 해양산업의 중소·벤처기업에 중점적으로 투자하는 정책펀드인 해양모태펀드를 신설했다. 해양모태펀드는 한국벤처투자㈜가 운용하는 한국모태펀드에 해양계정을 추가하는 형태로 조성된다.

해양모태펀드가 주로 투자하는 대상은 해양신산업 및 4차산업혁명 기술 등 첨단 기술이 융합된 전통 해양산업 분야의 중소·벤처기업 및 관련 사업이다.

해양모태펀드는 올해 약 286억원(정부 출자금 200억원, 민간 투자금 86억원)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5년간 총 1430억원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2023년 이후에도 회수된 투자금을 활용해 계속해서 자펀드를 조성해 나갈 수 있기 때문에 출자금 대비 큰 승수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해양모태펀드가 주로 투자하는 대상은 해양신산업 및 4차산업혁명 기술 등 첨단 기술이 융합된 전통 해양산업 분야의 중소·벤처기업 및 관련 사업이다.

자펀드의 존속기간은 다른 산업에 비해 비교적 산업 주기가 긴 해양산업의 특성을 고려하여 8년으로 설정했다.

해양수산부는 신속한 민간투자자 모집과 우수한 운용사 선정을 위해 일정기준 이상의 민간출자자를 사전에 확정한 경우와 해양신산업 등의 분야에 10억원 이상의 투자실적이 있는 경우에는 운용사 선정 평가 시 가점을 부여한다.

운용사 모집과 관련된 자세한 공고내용은 한국벤처투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양수산부 최준욱 해양정책실장은 “해양모태펀드는 해양산업 투자 생태계 조성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해양모태펀드 조성에 그치지 않고, 해양수산부 차원에서도 중소·벤처기업을 적극 발굴해 해양모태펀드가 조기에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