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80대 할머니 전 재산 기부··· 홀연히 세상 떠나전농1동 노덕춘 할머니, 평생 모은 1억8000여만원 사회 환원 유언
동대문구가 고인을 용미리 추모공원에 수목장으로 모셨다. <사진제공=동대문구>

[동대문구=환경일보] 김원 기자 = 동대문구에 거주하던 80대 할머니가 평생 모은 전재산 1억8천여만 원을 사회에 기부하고 세상을 떠나 깊은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월 22일 저녁, 서울 동대문구 전농1동 한 아파트에 거주하던 노덕춘 할머니(향년 85세)가 병환으로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고인은 생전에 통장, 경비원 등 주변인에게 ‘본인은 가족이 없다’고 전하며 아파트 입주자 관리카드 및 SH공사 동대문센터에 ‘본인이 죽고나면 전재산 1억8천여만 원을 전농1동 사회복지 담당과 아파트 관리실 협의하에 좋은 곳에 써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고인이 남긴 재산을 유언에 따라 법적인 절차를 밟아 사회에 환원할 예정이다.

유족이 없는 어르신은 무연고자로 신문 공고 및 시홈페이지 게시를 거쳐 화장할 예정이었으나, 동대문구에서 직접 고인의 고귀한 뜻을 기리기 위해 정성껏 장례를 준비했다.

구는 전농1동 동장을 상주로 지난 1월30일 동대문구 장안동 코리아병원에 빈소를 마련하고 통장 및 전농1동 직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인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구는 장례식을 치른 뒤 고인을 용미리 추모공원에 수목장으로 예를 갖춰 모셨다.

전농1동 이웃 주민들은 “고인은 평소 어려운 이웃을 보면 그냥 지나치는 일 없이 성심껏 도왔다. 고인의 숭고한 뜻은 평소 나눔을 실천하던 습관에서 비롯된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고인의 뜻을 받들어 고인이 남기신 유산은 법적인 절차에 따라 사회에 환원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수원시, ‘재활용품수집인 지원위원회 위촉식’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