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충남 가로림만‧천수만 ‘저수온 경보’ 대체 발령해수부-국립수산과학원, 양식생물 동사 등 피해 저감 위한 출하‧사료 공급 관리 당부

[환경일보] 최인영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이 지난주 후반부터 시작된 한파 영향으로 충남 가로림만과 천수만의 수온이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어 앞서 해당 해역에 발령한 저수온 주의보를 2월11일 14시부로 저수온 경보로 대체 발령했다.

충남 가로림만과 천수만에 발령된 저수온 주의보가 2월11일 14시부로 저수온 경보로 대체 발령됐다. <사진제공=해수부>

저수온 경보는 4℃ 이하 수온이 3일 이상 지속되는 해역에 발령하는 것으로 해당 해역에는 2월11일 11시를 기준으로 지난 2월8일부터 4℃ 이하 낮은 수온이 3일 이상 지속되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올 겨울 우리나라 연안 수온이 지난해 대비 2~3℃ 높은 경향을 보이고 있지만 지난주 후반부터 시작된 한파로 인해 충남 가로림만과 천수만 해역의 수온이 일시적으로 낮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한파는 지난주 시작된 이후 3~4일간 지속되다 오늘 오후 기온이 평년 수준을 회복하며 잠잠해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수온 변화는 기온 변화보다 느리게 나타나므로 내만의 수온은 앞으로 2~3일 동안 더 낮아질 가능성이 있다.

올해 충남 가로림만과 천수만의 저수온 경보는 지난해(2월7일)보다 약 4일 가량 늦게 발령됐다.

저수온 경보가 발령된 해역에 위치한 어장은 양식생물의 동사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보다 세심하게 현장을 관리해야 한다.

겨울철 양식어류의 대부분은 저수온 상태에서 사료 섭취량과 소화력이 급격히 감소하고 면역력과 생리활성도 저하되므로 양식생물에게는 스트레스를 주는 선별작업이나 출하에 더욱 주의해야 하며, 사료공급은 최소화하거나 중단하는 것이 좋다.

더불어 국립수산과학원이 제공하는 이상해황 속보 및 실시간 수온정보에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정복철 해수부 어촌양식정책관은 “올 겨울에는 다행히 한파가 장기화되지 않고 있지만 단기‧간헐적으로 발생하는 한파로 인한 수온 하강에는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국립수산과학원의 실시간 수온정보를 예의주시함과 더불어 현장대응팀의 지도에 적극 협조함으로써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인영 기자  nubooriya@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