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국가하천 치수안전성 높이고 통합시스템으로 효율성 높인다9일 세종서 국토부 하천정책자문단 첫 회의 개최…하천안전 강화 기대
홍수 취약구간의 조사, 노후 하천시설물에 대한 평가, 홍수 범람구역의 활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제적으로 홍수 대응 능력을 향상을 목적으로 한다.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하천 정책을 수립하고 하천 관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내·외부 하천 전문가 20명이 참여하는 ‘국토교통부 하천정책 자문단’을 4월9일에 구성·위촉한다.

이날 새롭게 출범한 ‘국토교통부 하천정책 자문단’은 ‘국가하천의 치수 안전성 강화대책’, ‘하천관리통합시스템의 구축 방안’ 등에 대한 첫 번째 회의를 세종청사에서 개최한다.

국가하천 치수 안전성 강화는 그간 치수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로 하천 전체에 대한 홍수 안전도는 대폭 상승했으나, 집중호우 증가, 강우강도 증대 등 강우 패턴의 변화로 하천 합류부, 도심지 병목구간 등 일부 취약 구간에 대한 대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취약한 여건 개선을 위해 국토교통부는 ‘국가하천의 치수안전성 강화대책 마련 연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자문단 회의를 통해 더욱 안전하고 든든한 하천 조성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한다.

본 용역은 홍수 취약구간의 조사, 노후 하천시설물에 대한 평가, 홍수 범람구역의 활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제적으로 홍수 대응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것이다.

하천관리통합시스템 구축은 현재 개별로 운영 중인 하천관리지리정보시스템(RIMGIS), 국가하천유지관리시스템(KORIMIS), 하천관리App의 체계를 개편해 하나의 하천정보관리통합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대국민 만족도와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자문을 시행한다.

국토교통부는 국가하천의 치수 안전성 강화를 위한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고 효율적인 하천관리통합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하천정책 자문단’의 자문을 단계별로 지속 실시해 최적의 성과를 도출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하천계획과 장순재 과장은 “향후 하천 정책을 수립하거나 하천을 관리함에 있어 내·외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국민의 생활과 밀접한 공간인 하천을 국민들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바이오매스 홍보 타운 방문
[포토] '세계태양에너지저장 컨퍼런스' 개최
[포토] 국민과 함께하는 농업기술 미래전망대회
[포토] 환경 그림책 원화전 ‘세상과 우리(The world and us)’
[포토] 2019년도 대한설비공학회 하계학술발표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