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대학 학생수 감소에도 전기사용량 꾸준히 증가대학의 그린리더십 부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확산과 문제 제기 필요
고등교육기관 전력사용량 현황 <자료제공=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한국전력 정보공개 자료'에 따르면, 2011년 이후 고등교육기관 학생수는 지속적인 감소(누적 35만7313명) 추세이지만, 고등교육기관의 전기사용량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8년도 고등교육기관 전력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력사용량은 395만1550MWh이고, 전기요금은 3906억380만원이다. 2017년 대비 전력사용량은 6만6036MWh(1.7%) 증가, 전기요금은 93억930만원(2.5%)이 늘어났다.

2017년, 2018년 고등교육기관 전력사용 현황 <자료제공=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

에너지다소비 대학이 많은 서울소재 고등교육기관 전력사용량은 97만1646MWh이고, 전기요금은 936억900만원이다. 2017년 대비 전력사용량은 1만7183MWh(1.8%)가 증가했고, 전기요금은 7억880만원(0.8%)이 늘어났다.

2017년, 2018년 서울소재 고등교육기관 전력사용 현황 <자료제공=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

2017년, 2018년 서울소재 고등교육기관 전력사용 현황 <자료제공=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

고등교육기관 지역별 전력사용량 순위는 서울(24.6%), 경기(14.6%), 경북(9.1%), 대전(6.8%), 충남(6.6%), 부산(6.0%)이다. 지난해보다 전력사용량이 수도권지역 소재 대학에 전력사용량이 더 집중되고 있다. 수도권 서울 및 경기지역 대학을 합하면 39.2%이다. 후순위는 세종(0.7%), 제주(0.9%), 전남(2.1%), 울산(2.4%), 인천(3.0%)이다.

2018년 지역별 고등교육기관(대학) 전력사용량 순위 <자료제공=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

고등교육기관 지역별 전력사용량 증가 순위는 경기(1만9271MWh, 3.5%), 서울(1만7183MWh, 1.86%), 대전(1만733MWh, 4.2%), 충남(8343MWh, 3.3%), 인천(4856MWh, 4.2%)이다.

지역별 전력사용량 감소는 광주(-3254MWh, -2.0%), 부산(-1148MWh, -0.5%), 전남(-938MWh, -1.1%), 대구(-729MWh, -0.6%), 전북(-505MWh, -0.3%) 순이다.

대학 활동의 결과물인 전력사용량을 분석한 결과, 최근 수도권 대학과 지방대학 간의 전력사용량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이한 점은 국내 대학 중 에너지소비량 2위인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소재한 대전의 증가이다. 대학의 에너지사용은 연구활동, 건물 연면적, 대학생 수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따라서 전력사용량 증감은 대학의 지속적인 연구비 예산 확대에 따른 연구 활동 증가와 지방대학의 대학생 수 감소에 따른 영향을 받은 결과이다.

2017년도 대학 연구비 실적 순위에도 압도적으로 수도권 대학인 서울대, 연세대, 성균관대가 각 1, 2 ,3위를 차지하고 있다. 10위권 안에는 6개 수도권 대학이 포함됐다.

1위 서울대(5117억), 2위 연세대(3441억), 3위 성균관대(3168억), 4위 KAIST(2993억), 5위 고려대(2904억), 6위 한양대(1779억), 7위 경희대(1507억), 8위 포스텍(1443억), 9위 전남대(1409억), 10위 부산대(1366억) 순이다.

2018년 지역별 고등교육기관(대학) 전력사용량 증감 순위 <자료제공=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

2018년도 고등교육기관 전력사용량은 서울특별시 자치구별 전력사용 현황(2018년)을 기준으로, 서초구(구별 전력사용량 2위, 약 45만명) 전력사용량 334만952MWh 보다 많고, 서울특별시 전체 전력사용량의 8.3% 규모이다.

서울특별시 소재 고등교육기관 전력사용량은 97만1646MWh이고, 2018년 서울특별시 전체 전력사용량의 2.0%이다. 이는 강북구(구별 전력사용량 24위, 약 33만명) 94만4660MWh 보다 많은 사용량 규모이다.

연도별 고등교육기관 제적생 수 현황 <자료제공=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

2017년 대비 2018년 고등교육기관 학생수는 5만8916명(1.7%↓) 2011년 이후 지속적인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일반대학은 2만586명(1.0%↓), 전문대학도 1만8489명(2.7%↓) 감소했다.

일반대학 186개교, 전문대학 137개교, 대학원대학 45개교, 기타(교육대학 10개교), 산업대학, 방송통신대학, 기술대학, 각종학교, 원격대학형태의 평생교육시설, 사이버대학, 사내대학 형태의 평생교육시설, 기능대학, 전공대학이 포함됨] 57개교로 우리나라 고등교육기관은 전체 425개교이다.

2018년 교육부 교육기본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8년 5개 대학이 폐교됐다. 일반대학 3개교(대구외대, 한중대, 서남대), 전문대학(대구미래대), 대학원대학(국제문화대학원대학)이다.

2017년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사용량 통계-에너지사용량 신고업체에 따르면, 에너지다소비 대학의 에너지원별 사용비중은 전기사용 62.8%, 가스류 35.2%, 석유류 2.0%로 압도적으로 전기를 많이 사용하고 있어, 본 고등교육기관 전력사용 현황 발표자료는 의미가 있다.

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는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학의 특성상 다양한 활동(교육 및 연구)을 통해 대학이 에너지 및 자원을 많이 소비하고, 다량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지구공동체가 직면하고 있는 기후변화 및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대학의 그린리더십 부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확산과 문제 제기가 필요하다고 전망했다.

또, 지속적인 대학의 온실가스 감축 및 녹색문화 확산을 촉진하기 위해 교육통계 및 대학정보공시제도에 기본적인 대학의 환경관련 정보를 수집해 공개해야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대학 스스로 환경관련 정보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대학의 사회적 책임에 대하여 사회와 소통하는 창구로써 활용할 필요가 있다. 또한 국공립대학, 에너지목표관리대학 및 배출권할당대상대학이 대상인 환경정보공개제도를 모든 사립대학에 확대해 실시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바이오매스 홍보 타운 방문
[포토] '세계태양에너지저장 컨퍼런스' 개최
[포토] 국민과 함께하는 농업기술 미래전망대회
[포토] 환경 그림책 원화전 ‘세상과 우리(The world and us)’
[포토] 2019년도 대한설비공학회 하계학술발표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