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교육·과학
해수부, 올해 168척 친환경 설비 설치 지원2020년부터 선박연료 황함유량 기준 3.5%→0.5% 강화

[환경일보]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2019년 친환경 설비 개량 이차보전 사업 공모 결과, 황산화물 저감장치(이하 스크러버)는 16개 선사 113척, 선박평형수처리설비(Ballast Water Treatment System)는 12개 선사 55척이 최종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친환경 설비 설치 대출규모는 총 3955억원(스크러버 3,623억 원, 선박평형수처리설비 332억원)으로, 해양수산부는 6년간 대출액의 2%에 해당하는 이자를 지원한다.

이 사업은 국제해사기구(IMO)의 2020년 환경 규제와 선박평형수처리설비 설치 의무화를 앞두고, 선박의 친환경 설비 설치에 따른 해운선사들의 금융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실시하는 사업이다. 2020년부터 선박연료유의 황함유량 기준은 기존 3.5%에서 0.5%로 강화된다.

2020년부터 선박연료유의 황함유량 기준은 기존 3.5%에서 0.5%로 강화된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월 1차 지원대상자 공모 심사 이후 선사들의 추가 설치 수요가 확인됨에 따라, 이어서 2차 공모를 진행했다.

이후 신청 선사에 대해 심사위원회의 심사 및 협약은행(한국산업은행, 신한은행)의 대출심사를 거쳐 최종 지원대상 및 규모를 확정했다.

선정된 선박에 대해서는 한국해양진흥공사에서 ‘친환경 설비 특별보증’을 제공해 원활한 대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해양수산부 엄기두 해운물류국장은 “이 사업이 국제 환경규제로 인한 우리 선사들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 선사가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