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자생생물 이용한 광산지역 토양환경 개선 추진국립생물자원관, 한국광해관리공단과 업무협약 체결

[환경일보]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한국광해관리공단과 5월8일 원주시 한국광해관리공단 사무실에서 자생생물을 이용한 토양환경 개선 연구와 시범사업 추진 등 자연환경 복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올해 정부혁신 과제인 범정부 협업을 위해 추진됐다.

양 기관은 광산지역의 식물과 미생물을 살펴보고 토양환경 개선 효과가 우수한 생물종을 발굴해 생물학적 방법을 이용한 토양환경 개선 시범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광산지역 토양을 생물학적 방법으로 개선하는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토양정화 효율 향상을 위한 연구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사진=환경일보DB>

국립생물자원관은 업무협약에 따라 광산지역의 중금속 내성 및 저감 효과가 있는 생물종을 탐색하고 유용한 생물종을 발굴해 토양환경 연구 및 복원사업 등을 추진하는 역할을 맡는다.

한국광해관리공단은 국립생물자원관과의 협업으로 생물종을 활용한 토양 복원사업 대상지를 관찰(모니터링)하고 사후관리 등의 역할을 맡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해 4월부터 중금속 오염 토양에서 중금속 내성 및 저감 효과가 있는 미생물과 식물을 탐색하는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광산지역 토양을 생물학적 방법으로 개선하는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여 토양정화 효율 향상을 위한 연구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국립생물자원관 이병윤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이번 한국광해관리공단과의 업무협약이 자생생물의 활용방안 마련과 가치 확대뿐만 아니라 자연환경 복원을 위한 좋은 본보기(모델)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태안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현장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예산군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 현장 점검
[포토] 국내산 승용마 ‘한라산 눈 구경 나왔어요’
[포토] 한라산 설원을 달리는 국내산 승용마
[포토] 한라산의 눈 맛 좋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